컴투스, '크리티카' 올엠 ​경영권 인수
지분 57% 취득…'워킹데드' IP 게임 등 협업 강화 예고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컴투스가 국내 중견 게임 개발사 올엠의 경영권을 가져왔다. 컴투스는 지난해 독일 게임사인 '아웃 오브 더 파크 디벨롭먼츠'를 인수하는 등 사세 확장과 경쟁력 확보를 위한 광폭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컴투스는 최근 올엠 지분 약 57%를 취득해 경영권을 인수했다고 2일 밝혔다. 다만 컴투스 측은 정확한 지분 매입가격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2000년 설립된 올엠은 '크리티카 온라인', '루니아 전기' 등 PC게임을 장기간 성공적으로 서비스하며 개발력과 노하우를 쌓아왔다. 특히 대표작인 '크리티카 온라인'은 2013년 출시 이후 전세계 70여개 국가에서 2000만명 이상의 회원이 즐긴 인기게임이다.


컴투스는 이번 경영권 취득을 통해 올엠의 PC게임 개발 역량과 유명 IP(지식재산권), 올엠 자회사인 펀플로 모바일 게임까지 확보하며 경쟁력을 한층 보강하게 됐다. 이미 컴투스는 펀플로와의 협업을 진행중이다. 펀플로는 '빛의 계승자(모바일)', '크리티카: 천상의 기사단(모바일)' 등 올엠의 대표게임들을 제작한 개발사로, 컴투스는 펀플로에서 개발중인 '워킹데드' IP 게임을 퍼블리싱한다. 


컴투스 관계자는 "이번 올엠 경영권 인수를 통해 게임 IP 멀티 플랫폼 확장 기반을 갖추게 됐다"면서 "향후에도 게임과 문화 콘텐츠 분야를 중심으로 국내외 유망기업 투자를 적극적으로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