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重지주 회장 '기업 명예의 전당' 헌액
전문경영인 부문 선정…"매 순간 사익 아닌 '회사 우선' 철칙"
(사진=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전문경영인으로는 처음으로 '대한민국 기업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현대중공업그룹은 2일 한국경영학회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기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서 신설된 '전문경영인' 분야에 권오갑 회장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경영학회는 2016년부터 한국 경제발전에 큰 기여를 한 기업인을 매년 선정해 헌액하고 있다. 과거 선정된 역대 기업인들로는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 이병철 삼성그룹 회장, 구인회 LG그룹 창업회장,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이 있다.



권 회장은 1978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런던지사, 학교재단 사무국장, 현대중공업스포츠 사장, 서울사무소장을 거쳐 2010년 현대오일뱅크 초대 사장을 지냈다. 이후 2014년 현대중공업 대표이사와 그룹 기획실장을 역임했고 2019년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현대오일뱅크 사장 시절부터 과감한 투자결정과 조직 문화 혁신, 소통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뛰어난 경영능력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얻는다. 특히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긴 이후 고강도 개혁과 사업재편, 자구노력을 통해 회사를 정상화시키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특히 최근 1~2년 사이 대우조선해양과 두산인프라코어 인수를 결정하는 등 대내외 경제 위기 속에서도 굵직한 인수합병을 주도하기도 했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 구현에도 한 획을 그었다.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시절인 2011년 대기업 가운데 최초로 임직원들의 급여 1%를 사회에 기부하는 나눔운동을 시작했고, 지난해에는 이를 확대 개편한 '현대중공업그룹 1%나눔재단'을 출범해 기부문화 확산을 이끈 공로도 인정받았다.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은 이날 수상소감을 통해 "경영자로서 매 순간 결정을 내릴 때마다 제 개인이 아닌 회사를 먼저 생각하는 '원칙'을 지켰고 그것이 지금까지 저를 지탱해준 가장 큰 힘이었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