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케시, 작년 영업익 전년比 54% ↑
매출 728억…코로나19 따른 금융 핀테크 상품 매출 증가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기업간거래(B2B) 금융 핀테크 기업 웹케시는 지난해 잠정 영업이익과 순이익이 각각 143억원, 186억원으로 전년대비 54%, 100% 이상 상승했다고 공시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전년대비 19% 상승한 72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연초 웹케시가 목표한 매출액 700억~720억원, 영업이익 120억~130억원을 초과 달성한 수치다.


웹케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언택트' 업무환경을 가능하게 하는 핀테크에 대한 관심과 수요가 급증하면서 B2B 금융 핀테크 상품 매출이 증가한 것이 실적 상승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작년 하반기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실시한 'K-비대면 바우처' 지원사업에서 경리나라를 수요기업에 공급하며 중소·소기업의 '언택트' 업무환경 구축을 지원했다.


소기업용 경리업무 전문 솔루션인 경리나라는 금융기관과의 실시간 연결을 제공한다. 동시에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방식의 사업 모델을 근간으로 한다. 매월 누적되는 수수료 방식의 가격 정책은 수익 구조의 개선을 가져와 향후 꾸준한 영업이익률 증가도 기대된다는 평가다.


웹케시는 경리나라 외에도 ▲공공기관·대기업용 자금관리솔루션 인하우스뱅크 ▲중견·대기업용 자금관리솔루션 브랜치 등 다양한 규모의 기업 고객을 위한 맞춤형 B2B핀테크 금융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두 솔루션 모두 연 10% 이상의 안정적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강원주 웹케시 대표는 "B2B 금융 핀테크 상품들에 대한 매년 증가하는 기업 고객의 수요를 바탕으로 높은 매출을 기록한 덕분에 지난해 연초 목표 실적을 초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새해에도 작년을 넘어서는 실적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웹케시 이날 보통주 1주당 250원의 현금 배당을 결정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