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손보협회장 "팬데믹 피해지원 보험 도입 추진"
실손보험·자동차보험 정상화 및 소비자 보호 강조
이 기사는 2021년 02월 08일 13시 4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손해보험협회가 올해 미래와 소비자, 사회 등 3대 키워드를 중심으로 안전망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 등 새롭게 발생하는 위험에 대한 보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정지원 손보협회 회장(사진)은 9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손해보험산업은 저금리·저성장·저출산 등 뉴노멀 시대의 도래, 4차 산업혁명의 가속화, 그리고 소비자 보호에 대한 사회적 요구 증가 등 급격한 패러다임의 변화에 직면해 있다"며 "손해보험은 이런 위험에 대한 '미래 안전망'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선 손보협회는 급격한 환경변화로 새롭게 발생하는 위험에 대한 보장을 강화하기로 했다. 팬데믹 피해를 신속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보험 역할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손해보험산업 차원에서 소상공인·중소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고 신속한 회복을 지원할 수 있는 정책성 보험 도입을 추진한다. 해킹이나 드론·개인용 이동수단(PM) 등에 대한 보험제도를 강화하고, 그린뉴딜 추진에 따른 수소산업 발전 지원을 위한 보험제도 기반을 조성할 계획이다.


보험서비스 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편사항에 대한 개선에 나설 예정이다. 허위·과장광고 차단을 위한 보험광고 심의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불완전판매 근절 등 소비자 피해구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손보협회는 국민보험인 실손의료보험과 자동차보험 정상화에도 집중하기로 했다. 실손보험은 과잉진료 우려가 크고 국민건강보험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일부 비급여 항목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자동차보험은 경상환자의 과잉진료에 대한 보상 기준 건의 등 불필요한 보험금 누수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기보험 불법브로커 등 보험 사기에 대한 대응도 강화된다.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은 "손보업계는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전환해 보험산업이 국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