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아고라, 디파이 금융모델 '티파이' 발표
STO프로젝트 참여, 수익배당 등 수익 창출 가능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보스아고라가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서비스) 금융모델인 '티파이(T-Fi)' 서비스 개발을 완료했다고 지난 17일 발표했다.


진정한 금융(True Finance)이라는 의미를 담은 티파이는 주식, 부동산 등 주요 투자자산과 보스아고라의 자체 가상자산인 보아(BOA)를 연결한 금융 서비스다. 보스아고라는 오는 3월부터 소규모 대출서비스를 시작하고, 올해 안으로 디파이 서비스를 완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보스아고라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티파이에서 ▲보아 노드운영에 의한 블록생성보상 ▲스테이킹 된 보아 자산 랜딩에 대한 고정 이자 ▲보스아고라와 독점적인 제휴를 맺은 STO(증권형 토큰 발행) 프로젝트에 참여해 지급되는 수익배당 등으로 수익을 낼 수 있다.


보스아고라는 티파이 생태계를 관장할 '티파이랩스'를 별도 법인으로 설립해 보아코인을 위탁받아 노드운영을 대행할 예정이다. 또 보아 자산 랜딩 및 실물경제 투자, 고정 이자 지급 등의 제반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대출시 지급되는 '랜딩 바우처 토큰'을 투자자들끼리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는 교환소도 운영할 예정이다. 


티파이랩스는 상반기에 1년 만기 대출상품을 시범 출시하고, 보스아고라 노드 운영이 가능해지는 하반기 부터는 노드운영 대행 서비스도 정식으로 개시할 계획이다.  


보스아고라 측은 "기존 디파이는 대출과 거래에 초점이 맞춰진 반면, 티파이는 다양한 실물자산에 투자할 수 있다"라며 "검증된 실물경제에 기반한 티파이의 수익구조 때문에 버그, 스마트 컨트렉트, 수익 매커니즘의 헛점을 이용한 특정 세력의 조작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구조"라고 설명했다.


티파이가 우선 주목하고 있는 투자처는 주식이다. 지난해 11월 보스아고라와 업무협약을 체결한 에프엠웨이(FMway)를 통해 대출받은 자산을 운용할 계획이다. FMway는 빅데이터 기반의 주식선별 알고리즘을 보유한 투자전문 기업으로, 12개국 주식시장에 대한 과거 20년간의 백 데이터 테스트 결과 39.7%의 연평균 수익률을 기록했다. 


김인환 보스아고라재단 이사장은 " 보스아고라가 티파이를 통해 더 안전하고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라며 "보스아고라는 티파이를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금융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