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百 '더현대 서울', 26일 그랜드 오픈
'자연 담은 미래 백화점' 콘셉트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현대백화점이 '리테일 테라피(쇼핑을 통한 힐링)' 개념을 적용한 자연 친화형 백화점 '더현대 서울'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6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에 '더현대 서울'을 오픈한다고 23일 밝혔다. 이에 앞서 현대백화점 24일과 25일 이틀간 프리 오픈을 진행한다.



'더현대 서울'은 지하 7층~지상 8층 규모로, 영업 면적만 8만9100㎡(2만7000평)에 달하는 서울지역 최대 규모 백화점이다. 주차장은 지하 6층부터 지하 3층까지 총 2248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다.


서울지역 최대 규모 백화점인 '더현대 서울'은 '파격'과 '혁신'을 핵심 키워드로 공간 디자인과 매장 구성을 차별화했다. 특히 '자연 친화형 미래 백화점'에 걸맞게 매장 면적을 줄이는 대신 고객들이 편히 휴식하고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고객 동선을 넓힌 게 특징이다. 실제'더현대 서울'의 전체 영업 면적 가운데 매장 면적 비중은 51%로 기존 현대백화점 15개 점포의 평균(65%)보다 낮다.


현대백화점은 힐링 공간 확대를 통해 '리테일 테라피' 경험과 함께 '위드 코로나' 시대에 맞춘 안전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겠단 방침이다.


'더현대 서울'은 자연친화형 백화점에 걸맞게 모든 층에서 자연 채광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천장은 모두 유리로 제작됐으며 채광을 위해 천장부터 1층까지 건물 전체를 오픈시키는 건축 기법(보이드, Void)을 도입했다. 이밖에 1층에는 12m 높이의 인공 폭포가 조성된 '워터폴 가든이 있으며 5층을 비롯한 매장 곳곳에는 총 1만1240㎡(3,400평) 규모의 실내 조경도 배치됐다.


현대백화점은 매장 면적은 줄였지만 인지도가 높은 600여개 국내외 브랜드를 유치해 상품 경쟁력 또한 제고했다고 강조했다.


우선 지하 2층에는 MZ세대를 겨냥한 '크리에이티브 그라운드'가 들어선다. H&M그룹 최상위 SPA 브랜드인 '아르켓(ARKET)'의 아시아 첫 매장을 비롯해 스니커즈 리셀 전문 매장인 'BGZT(번개장터)랩'과 명품 시계 리셀숍 '용정콜렉션', 서울 성수동의 문구 전문매장 '포인트오브뷰' 등 국내 백화점에서 보기 힘든 매장들이 대거 입점한다.


1층에는 독보적 럭셔리란 의미를 담은 '익스클루시브 레이블'이 위치한다. 구찌·프라다·보테가베네타·버버리·발렌시아가 등 30여개 해외패션·명품 브랜드 매장과 국내외 화장품 브랜드 30여 곳이 입점한다. 2층은 현대적인 분위기를 뜻하는 '모던 무드'를 콘셉트로 해외 컨템포러리 의류 매장과 명품 슈즈 전문관이 들어선다.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은 "현대백화점그룹의 50년 유통 역량과 노하우를 활용한 파격적이고 혁신적인 콘텐츠를 선보여 '더현대 서울'을 대한민국 서울의 대표 라이프스타일 랜드마크로 키울 방침"이라며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쇼핑 경험과 미래 생활가치를 제시하는 '미래 백화점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