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프라웨어, K-비대면 바우처 사업 '수혜'
'폴라리스 오피스 비즈니스' 사용률 급증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사무용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인프라웨어의 '폴라리스 오피스 비즈니스' 이용률이 크게 높아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플랫폼' 사업 덕분이다.


인프라웨어 관계자는 "중기부의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플랫폼을 통해 이미 여러 중소기업에 제품 공급을 시작했다"면서 "비대면 업무환경 구축에 유용한 '폴라리스 오피스 비즈니스'에 대한 문의가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8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정부 지원금을 통해 월 733원에 폴라리스 오피스 비즈니스를 이용하도록 한 까닭에 중소기업들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중소기업의 원격근무 확산과 디지털화 촉진을 위한 정부 지원 사업이다. 수요기업들의 접수 신청 폭증으로 지난달 18일 추가 접수 3일만에 예산 2160억원 규모가 소진되며 조기 마감됐다.



인프라웨어는 K-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재택근무 부문 공급기업으로 선정돼 폴라리스 오피스 비즈니스를 제공한다. 폴라리스 오피스 비즈니스는 협업을 위한 실시간 공동 편집, 팀 폴더, 보안 관리콘솔 기능을 가진 기업용 클라우드 오피스 서비스다. 재택근무 또는 원격근무시 인원 제한 없이 여러 명의 팀원이 동시에 문서를 편집, 공유하며 업무를 진행토록 한다.


K-비대면 바우처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하면 1인 기준 연 8만8000원에 이용 가능한 '폴라리스 오피스 비즈니스'를 90%의 정부지원이 적용돼 연 88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최대 25인이 사용할 수 있는 패키지 제품을 이용할 경우 200만원에 상당하는 제품을 기업 부담금 20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폴라리스 오피스는 전세계 1억명 이상의 가입자가 사용 중인 클라우드 오피스 서비스다. MS오피스와 한글(HWP), PDF 등 다양한 포맷의 문서 작업에 최적화된 문서 편집 오피스 엔진으로 호환성과 편의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윈도우즈와 맥, 안드로이드, iOS등 기기에 관계없이 사용 가능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장점으로 거론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