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내는 한국 전기차 충전 인프라, 일본 뛰어넘기 박차
923억 투입해 충전소 추가 설치... 효율 개선 필요성 대두
이 기사는 2021년 03월 17일 16시 4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정부와 기업이 전기차 충전소 확대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올해 전기차 보급이 급속도로 이뤄질 것을 대비한 조치다. 일찍부터 충전기 인프라 구축을 서둘러온 일본을 따라잡고 충전 불편을 해소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내 공용 전기차 충전기 현황.(자료=저공해차 통합누리집)


저공해차 통합누리집에 따르면 국내 공용 전기차 충전기는 4만1370기(환경부 발표 6만2789기)다.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충전기는 3만62기이며, 이중 급속 충전기는 8500기다. 국내 전기차 등록 대수가 13만4962대인데, 급속충전기 1기가 전기차 15.8대의 충전을 담당하는 셈이다. 급속충전기 1기당 적정 전기차 담당 대수는 10대로 알려졌다. 


국내 전기자동차 등록 현황, PHV 차량 제외.(자료=국토교통부)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는 일본보다 열악하다. 인프라 구축보다 전기차 보급이 더 빠르게 이뤄진 탓이다.


일본의 차세대 자동차 누적 등록 현황.(자료=일본 차세대 자동차 촉진센터)


일본은 일찍부터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해왔다. 2013년 니싼·혼다·미쓰비시 등 일본 완성차 업체들은 10억2500만달러(한화 약 1조1625억원)를 투입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2013년 4700기에 불과했던 충전기는 2016년 4만기로 약 750% 증가했다. 정부의 전기차 충전기 설치 지원금 영향까지 더해져 2019년 일본의 전기차 충전기는 개인 충전기 합산 약 22만7000기로 늘어났다. 전기자동차 등록 대수의 87%에 해당한다.


이에 올해는 정부가 앞장서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 사전예약만 3만5000대를 넘어섰고 제네시스, 기아의 전기차도 출시가 예정돼 있는 등 전기차가 대량 보급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다.


구체적으로 환경부는 올해 923억원을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투입하기로 했다. 누구나 이용 가능한 급속 충전기 약 1600대를 고속도로 휴게소, 주유소 등에 설치해 충전 접근성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장시간 머무르는 주거지, 직장 등지에는 완속충전기를 8000기 이상 구축한다. 정부는 향후 5년간 완속충전기를 전국에 50만대까지 늘릴 방침이다.


공용 급속 전기차충전기 설치지점과 충전량 분석.(자료=경기연구원)


일각에서는 충전 설비 확대와 함께 충전기 수요와 공급에 따른 설치 장소 계획 수립이 선행돼야 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경기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설치 대수와 충전량이 비례하지 않는 현상이 발생했다. 


경기연구원은 "설치 지점뿐만 아니라 기존 시·도 지역별 공용 급속 전기차충전기의 설치·운영 비효율성이 그대로 드러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환경부는 "올해부터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충전소를 구축할 것"이라면서 "충전수요가 높은 주요 이동거점을 중심으로 충전 체감도를 높여가겠다"라고 말했다.


일본에서도 충전기 설치수 대비 효율성 문제가 제기됐다. 충전기 자체는 많지만 개인주차장, 상가건물 등에 주로 설치돼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일본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운영사인 e-모빌리티 파워(eMP)는 보고서를 통해 "도심 충전기는 많지만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충전기는 많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eMP의 6대 동시 충전 가능한 급속 전기차 충전기.(사진=eMP보고서)


eMP는 여러 차량이 동시 충전 가능한 충전기 개발·설치를 추진 중이다. 200kW의 고속 충전기 하나에 6대까지 동시 충전이 가능하게 하는 방식이다. eMP는 "전기차가 이틀에 한 번 충전하고 평균 충전시간이 30분이라고 계산했을 때 가동률이 20% 이하로 떨어지면 정체가 발생한다고 본다"면서 "동시에 6대가 충전 할 수 있다면 가동률은 86%까지 늘어난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완성차 업체도 인프라 확대를 위해 힘쓰고 있다. 최근 기아는 GS칼텍스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GS칼텍스 주요소 4곳에 350kW급 충전기 1대, 200kW급 충전기 7기 등 8대가 설치된다. 충전기가 설치되는 지역은 서울, 인천, 수원, 구리에 위치한 곳으로 운전자 접근성이 우수한 곳이 선택됐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