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영이엔씨, 이사회 소집 요청 거부
"정기주총 1주일 전 이사회 요청 부적절…황재우 대표 배임 주장 사실무근"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코스닥 상장사 삼영이엔씨가 이사회 소집요청에 대해 불응하는 답변을 보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5일 삼영이엔씨 황혜경·이선기 사내이사, 조경민 사외이사는 현 대표이사 해임 및 신규 대표이사 선임건과 부정행위에 대한 손해배상 및 후속조치 논의를 위해 이사회를 소집한다는 내용의 내용증명을 삼영이엔씨 측에 전달했다.


삼영이엔씨는 현 사내이사들이 불순한 의도로 이사회 소집을 요청했다고 판단해 이를 거부했다고 설명했다. 


삼영이엔씨는 이달 30일 정기주주총회를 개최한다고 밝힌 상황에서 정기주주총회 불과 1주일 전에 이사회를 소집하는 것은 회사의 불안정을 초래할 수 있다고 공시를 통해 설명했다. 현재 사내이사와 사외이사가 언급한 현 대표이사의 배임은 진행상황도 없고 근거 자체도 거짓으로 점철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삼영이엔씨 관계자는 "삼영이엔씨는 부산의 해양 대표기업으로 성장했다. 황재우 대표는 가업을 승계, 최대주주 지분 및 경영권을 이어받을 것이 법적으로 공증되어 있는 회사 경영자"라며 "황재우 대표는 곧 진행할 정기주주총회를 정상적으로 마무리한 뒤 회사 내부의 불미스런 사건을 잊고 구성원들과 협력해 회사를 경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