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 공급가뭄…대안 주거시설 분양 활발
도시형 생활주택∙오피스텔 등 반사이익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서울 강남의 아파트 공급 가뭄이 계속되자 도시형 생활주택이나 오피스텔 등 대안 주거시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따라 다수의 대안 주거시설들이 분양 행렬에 나섰다.


19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2019년 2월부터 지난해 말까지 서울 지역에서 분양한 아파트 물량은 82개 단지, 1만6312가구다. 이 중 서울 강남구에서 분양한 단지는 7개 단지 1816가구로, 서울 전체 분양물량의 약 11%다.


청약 경쟁률은 치솟았다. 같은 기간 1816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9만2629건이 몰리며, 평균 경쟁률이 51.01대 1에 달했다.


아파트 청약 열기가 뜨거워짐에 따라 도시형 생활주택이나 오피스텔과 같은 대안 주거시설이 반사이익을 얻는 모양새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분양한 도시형 생활주택 '역삼 센트럴 2차 아이파크' 는 67가구 모집에 1309건의 청약이 접수, 평균 19.54대 1·최고 127.67대 1로 청약을 마쳤다. 올해 2월 분양한 도시형 생활주택 '원에디션 강남' 역시 234가구 모집에 1540건이 몰리며, 전 타입 청약이 마감됐다.



거래가도 오름세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구 논현동 소재 '논현 아이파크' 오피스텔 전용 27.56㎡ 타입은 지난해 10월 4억5000만원이던 것이 올해 1월 7000만원 오른 5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청담동 소재 '현대 오피스텔' 전용 20.7㎡ 타입 역시 지난해 12월 1억5000만원에서 올해 1월 1억7700만원으로 2700만원 올랐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올해에도 강남구 아파트 공급 가뭄이 예상되는 만큼, 이 같은 흐름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올해 강남구 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은 1개 단지, 1691가구 규모로 추산된다. 이마저도 임대 분양 물량으로, 일반 분양은 전무한 셈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강남구 아파트 공급난으로 청약 경쟁률이 치솟고, 그로 인해 상대적으로 청약 가점이 낮은 2040세대의 '내 집 마련' 어려움이 커지는 등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면서 "올해에도 공급난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대안 주거시설의 인기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자연스레 신규 공급되는 대안 주거시설에 대한 관심도 커질 전망이다.


상지카일룸은 강남구 논현동에서 '상지카일룸M(시각물 참조)'을 다음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최고급 주거 브랜드 '카일룸'이 적용되는 최초의 소형 주거시설로, 오피스텔 전용 51~77㎡ 88실 규모다. 입주민 전용 커뮤니티 라운지를 비롯, 메디컬 피트니스 등이 조성되며 입주민을 대상으로 한 주차대행 서비스도 도입된다. 생활공간 내부는 '지메틱'∙'라이히트'등 명품 주방 브랜드와 외산 고급 마감재를 적용한다.


루시아도산208도 논현동에서 '루시아 도산 208' 을 이달 중 분양한다.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41~43㎡ 55가구∙오피스텔 전용 52~60㎡ 37실 및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뉴욕의 파크 애비뉴 콘셉트를 적용, 차별화된 주거공간을 구현한다는 목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강남구 역삼동 일원에서 '원에디션 강남'을 분양 중이다. 원에디션 강남은 스포월드 부지에 조성되는 럭셔리 복합단지로,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26~49㎡ 234가구 및 오피스텔 전용 43 ~ 82㎡ 25실∙근린생활시설∙스포츠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