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공개
4월 중순부터 초고속 충전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 돌입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충전 비전을 제시하는 신규 브랜드 'E-pit'를 23일 공개했다. 모터스포츠 레이싱의 피트 스톱(Pit stop·급유·타이어 교체 등을 위한 정차)에서 영감을 받은 E-pit는 전기차를 위한 피트 스톱을 지향한다. 


현대차그룹의 800V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E-pit 충전소에서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약 18분 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5분 충전으로 약 100km 주행이 가능한 속도다.


E-pit 충전소는 별도의 조작 없이 인증, 충전, 결제까지 한 번에 가능한 '플러그앤차지(Plug & Charge)'기능을 적용했다. 기존 여러 단계를 거쳐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올해부터 신규 출시되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전기차는 모두 해당 기능이 탑재될 계획이다.



'디지털 월렛(Digital Wallet)'을 적용해 충전소에서 충전 사업자별 별도의 물리적 카드 없이 E-pit 어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인증·결제가 가능하다. E-pit 충전소 만차 시 대기자간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앱 대기표 발급 시스템인 '디지털 큐(Digital Queue)' 서비스도 적용했다. 전기차 충전 고객 편의를 위해 충전기의 무겁고 뻣뻣한 케이블 사용성도 개선됐다. 


자동 높낮이 조절, 회전 기능과 보조 손잡이 등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더하고, 충전기 손잡이에는 자동 살균 발광다이오드(LED)를 설치했다. E-pit 충전소는 캐노피 건축물로 만들어져 악천후에도 고객이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E-pit 충전소.(사진=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은 향후 충전 인프라 생태계 육성을 위해 ▲실행 네트워크 구축 ▲다각적인 협업 추진 ▲충전인프라 서비스 플랫폼 개발을 3가지 중점 전략 방향으로 구상하고 있다.


도심형 초고속 충전기 보급 확대를 위한 ▲기술 개발 ▲사업자 제휴 ▲협업 추진체 구성 등을 시작으로 아파트 중심의 실생활 거점에서 충전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충전 솔루션을 개발해, 이를 필요로 하는 사업자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 충전 사업자와의 상생과 신규 사업기회 창출, 품질·고객경험 개선을 위해 고도화된 충전인프라 서비스 플랫폼도 개발할 방침이다. 충전 사업자가 충전인 프라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하면 개별적인 서비스 시스템 개발과 운영 부담을 줄일 수 있어 효율적인 사업 운영이 가능하다. 충전 사업자뿐만 아니라 다양한 일반 서비스 사업자도 충전과 연계한 주차, 세차 등을 포함해 혁신적인 부가서비스를 통합형 서비스로 제공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올해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며 "전기차 시대에서 미래 사업과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E-pit 충전소는 4월 중순에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72기)에서 개소한다. 도심 내 주요 거점에도 충전소 8개소(48기)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