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라코리아, 임원 없애고 조직 문화 혁신
내년부터 직원급까지 확대 실시, 신임 COO에 정승욱 부사장
휠라코리아 신임 COO로 임명된 정승욱 부사장. / 휠라코리아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휠라코리아가 임원 직급제를 폐지하며 조직과 사내 문화 혁신에 나선다. 우선 임원 직급제를 폐지 한 뒤 성과를 살펴보고 나서 내년 전사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31일 휠라코리아는 최근 사내 임원(직급) 제도를 폐지하고, 직능 중심의 직책 제도로 조직 개편을 단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구성원 간 소통을 보다 원활히 하고 의사 결정의 효율을 높이기 위함이다. 


구체적으로 주요 부서인 상품기획, 디자인, 영업, 마케팅의 유기적이며 일원화된 업무를 위해 대표이사와 본부장 사이에 COO(최고운영책임자) 직책이 신설된다. 대신 COO 이상 경영진을 제외한 이사, 상무, 전무 등 임원 직급은 폐지된다.



신임 COO는 정승욱 휠라코리아 부사장이 임명됐다. 정 COO는 코오롱그룹, 제일기획 등을 거쳐 2012년 휠라코리아에 마케팅 이사로 입사했다. 마케팅본부에 이어 영업본부장을 겸임했으며 최근에는 어패럴본부까지 총괄했다. 2015년 상무, 2018년 전무를 거쳐 올해 최고운영책임자부사장으로 승진하게 됐다. 한국패션산업협회가 주관하는 '2019년 대한민국패션대상'에서 국무총리 표창을 받기도 했다.


앞으로 정 COO는 리테일영업, 마케팅, 어패럴 부문 등을 총괄하게 된다. 아울러 ▲리테일영업 본부는 홍인표 본부장 ▲어패럴 본부는 박재성 본부장 ▲휠라(FILA) 영업사업부는 정선기 사업부장을 각각 임명했다.


휠라코리아 관계자는 "수평적인 조직문화 지향 취지에 맞춰 임원 직급 제도를 폐지하고 직책제 중심의 조직으로 변화를 꾀하고자 한다"라며 "유연한 소통 및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기반으로 한 건강한 조직문화가 한층 견고해짐에 따라, 직원들이 동기 부여 및 근로 만족도 측면에서 매우 유의미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휠라코리아는 향후 1년간 임원 직급제 폐지에 따른 시범 운영 기간을 통해 성과를 측정하고 직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2022년부터 전사적으로 확대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