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운용, TCFD가입·ESG위원회 신설
운용업계 두번 째 ESG위원회 설치···'ESG경영' 박차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KB자산운용은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개 전담협의체(TCFD)에 가입하고,  ESG운용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일 KB자산운용에 따르면, KB자산운용은 지난 16일 TCFD에 가입했다. TCFD는 일관성 있는 기후 관련 위험정보를 투자자들에게 공개함으로써 올바른 의사결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G20 재무장관과 중앙은행 총재 주도하에 2015년 발족한 태스크포스다. 올해 3월 기준 78개국 1900개 이상 기관이 가입했다. 


KB금융지주는 이미 2018년 10월에 가입을 완료했고, 국내 운용사 중에는 KB자산운용 외에도 안다자산운용, 한화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 등이 가입했다.


KB자산운용은 이날 'ESG운용위원회'도 신설했다고 밝혔다. 한화자산운용에 이은 업계 두 번째 ESG위원회다. 



이현승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각 운용본부장으로 위원회를 구성했다. ESG위원회는 ▲통합적 ESG전략수립 ▲자산군별 ESG 전략수립 ▲ESG 투자성과 분석 ▲ESG 위험관리 등 운용 프로세스에 대한 의사결정을 주도적으로 맡는다. 상품위원회의 신규 상품 심의 시에도 관련 요소를 반영함으로써, 상품 출시단계에서부터 ESG 요소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게 된다. 


또 ESG 통합(Integration) 시스템을 적용해 국내기업은 대신경제연구소, 한국지배구조원과 함께 7단계로 구분해 개별종목 ESG 평가정보를 운용에 활용하고 있으며, ESG 관련 상품 수탁고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KB자산운용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기준 인프라, 국내주식형, 해외주식형, 국내채권형 펀드, ETF 등 ESG관련 펀드 수탁고가 3조원을 넘어섰다. 세부적으로는 ▲신재생에너지와 국내환경시설에 투자하는 대체투자형 2조1000억원  ▲KBSTARESG사회책임ETF 3290억원을 포함한 ▲주식형 6400억원 ▲채권형 2600억원 등이다. 


KB자산운용 관계자는 "이 같은 KB자산운용의 행보는 금융투자업계 ESG 투자기준 성립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