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핀테크 등 M&A 적극 검토"
"하반기부터 분기배당 계획···구체적 시기 등 협의 중"
이 기사는 2021년 04월 23일 15시 2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강지수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신규 사업부문 진출을 위한 인수합병(M&A)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하반기부터 분기배당을 시행하기 위해 구체적인 시기 등을 조율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노용훈 신한금융 부사장(CFO)은 23일 오전 열린 기업설명회에서 국내외서 M&A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노 부사장은 "국내에서는 포트폴리오 확대를 위해 그룹이 보유하지 않은 사업부문의 M&A를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신한금융이 보유하지 않은 대표적 금융업종은 손해보험 부문이다. 이와 함께 그는 "국내 고객 기반을 보유한 핀테크 등 플랫폼 기업과의 M&A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해외에서는 동남아시아 지역을 눈여겨보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 진출한 인도네시아나 베트남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사업부문에 주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노 부사장은 아시아지역에서 매물로 등장할 가능성이 언급되는 씨티은행에 대해 "무조건적인 사업 확장보다는 전략적으로 균형을 맞출 수 있는 부분에 집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주주환원정책을 강화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이날 "하반기부터 분기 배당을 시행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면서 "실무적 방법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상태이고, 시기에 관해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주주환원정책은 배당성향보다는 총주주환원비율로 관리할 예정이다. 배당과 자사주 매입을 포함해 주주환원비율 증가 여부를 전체적으로 살펴보기 위해서다. 총주주환원비율은 배당과 자사주매입의 합을 순이익으로 나눈 비율을 말한다.


또 지난해 주당배당금을 기준으로 분기별로 균등하게 분할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라고 노 부사장은 언급했다. 지난해 배당 감소분은 4분기에 총합해 배당하는 방법도 논의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하반기 계획을 수립해 실행할 예정"이라면서 "외부 요소에 대해 협의를 하고 있고 실행에는 걸림돌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지주는 1분기 연결 기준 당기순이익으로 전년동기대비 27.8% 증가한 1조1919억원을 올렸다. 1분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한금융, 비이자이익 확대로 '1Q 최대 순익'

라임 CI펀드 배상금으로 532억 비용 처리

신금투, 악재에도 실적 개선 '신호탄' 쐈다

1Q 순익 1681억, 자기매매 부문 수익 견인..."올해 사모펀드 영향, 제한적"

1Q 리딩금융은 'KB'···수익·건전성도 신한에 앞서

신한금융의 라임 사태 해결·자회사 추가 인수가 '리딩금융 변수'

신한지주, 7000억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 外

신한지주, 7000억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 신한지주는 7000억원 규모의 국내 무기명식 무보증 무담보 상각형 조...

금감원, 조용병·진옥동에 각각 '주의·주의적경고'

지난 22일 라임 펀드 사태 관련 제재심 열어 결정

신한銀, 베트남 지점 38개로 확대

연내 신규 지점 3개 추가 개설 예정

신한생명, 베트남 법인 설립 인가 획득

내년 공식 출범 목표

신한금융, 제주 1기 'S스퀘어브릿지' 모집

혁신성장 플랫폼통해 스타트업 지원

신한금융,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2%대 발행

5억달러 규모, 지속가능채권 형태···주문 8배 몰리며 역대 최저 금리로 발행

신한금융 완전 자회사, 기여도 확대 과제

④그룹 기여도 1.8%에 그쳐···지주 지원으로 성장 기대

한국서 나가는 씨티그룹, 베네수엘라서도 철수

BNC에 매각키로…수주일 내로 거래 종결될 전망

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2.44조 '역대 최대'

비은행 순이익 비중 절반 육박···8월 이사회서 '분기배당' 규모 확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