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 "소각장도 친환경으로"
그린오산 소각장 태양광 발전소 설치…탄소 배출 '0'·ESG 역량 강화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인프라 관리운용 기업 ㈜이도(이하 이도)가 '탄소 배출 제로' 목표 달성을 위한 움직임에 나서면서 환경 전문 및 밸류업(Value-Up) 플랫폼 기업의 역할을 강화할 전망이다.


이도는 30일 경기도 그린오산 소각장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고 생산된 전력으로 산업 폐기물 소각장 운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하는 태양광 발전소는 연간 27톤의 이산화탄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린오산 소각장에 설치한 태양광 발전소 전경. 출처=㈜이도.


민간기업이 운영하는 소각장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도는 이번 그린오산 소각장 발전소 설치사업을 통해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폐기물 사업장'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을 보여주는 사례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를 기점으로 향후 타 사업장에도 태양광 발전소 설치를 적극 검토하고 '탄소 배출 제로' 목표를 지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연장선 상에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도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이도는 지난 2018년부터 산업페기물 처리 업체인 인천 소재 '수도권 환경'을 인수해 운영하고 있다. 이도의 운영 이후 수도권 환경의 하루 폐기물 처리 규모는 이전보다 약 3배 수준으로 늘었고 미세먼지를 절감하는 사업장으로 탈바꿈했다.


최근에는 제주지역에 하루 2800톤 규모의 산업폐기물 처리 사업장을 인수해 운영 중이고 충북 지역에 친환경 산업폐기물 매립장 조성도 추진 중이다. 이밖에도 전라도 지역 산업폐기물 처리 소각장을 운영하는 등 폐기물 수집운반-중간처리-재활용-소각-매립으로 이어지는 산업폐기물 밸류체인을 완성할 계획이다.


최정훈 이도 대표이사는 "이도는 산업폐기물 밸류체인 구축 및 신재생 에너지 사업 육성 을 통해 친환경 전문 기업으로 급성장하고 있다"며 "탄소 배출 제로화 목표를 위한 다양한 경영 활동을 통해 환경 문제 해소에 기여하고 ESG 선도 기업으로 발돋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는 ESG 경영 및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난 2019년 국가적 문제가 됐던 20만톤 규모의 '의성 쓰레기산' 처리 문제에도 동참했다. 이도는 1년 9개월만인 지난 2월 중순 의성 쓰레기산의 전량 처리를 완료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이도, '청정 제주' 지속 보전 나서

동양·유창토건 등 현지 업체 인수 완료…일 2800톤 처리 가능

㈜이도, GPS기반 안전관리 토탈 솔루션 선봬

중대재해 안전관리 스마트 솔루션 '세이프디'…효율성·편의성 강화

이도, 2021년 체험형 인턴 채용 실시

금융투자·환경·인프라·골프·부동산 등…연 4회 실시예정·월 급여 300만원

최정훈 ㈜이도 대표, '핸드인핸드' 캠페인 동참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사회적경제기업 돕기 행사

㈜이도, 정부 민자도로 운영평가 우수등급 수여

국토부, 민간투자 고속도로 5곳 우수 사업장 선정…㈜이도 3곳 운영

㈜이도, 당진 염해농지 100MW 태양광사업 추진

SK디앤디·플라스포와 사업개발 주주협약서 체결

㈜이도,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위탁·관리 수주

미포 블루라인 광장·청사포 정거장 등 5곳 상업시설

국내 유일 O&M 플랫폼 ㈜이도, 급성장 비결은

OI형태 직간접 투자, 금융구조화 전문 운영·관리…상장 기대감↑

㈜이도, 울산대교 운영관리 계약…IPO ‘가속화’

100억원 규모…신규 사업장 추가 운영 예정

이도, 태안 케이블카 민간사업 우선협상자 선정

사업비 497억…태안해양전시관~부억도간 1.78km 건설·30년간 운영

'폐기물처리' ㈜이도, 수익성 확대···IPO 기대감↑

작년 매출 1470억·EBITDA 270억…3년 평균 각 70%·260% 성장

이도, 환경인프라·부동산사업 부문 대표 신규 선임

대우건설 출신 주효준 부사장·글로벌 투자은행 출신 안준상 부사장 발탁

IMM PE, ESG서 차별화 꾀한다

올해 ESG TFT 구성…팀장에 김영호 수석부사장 선임

'총상금 4억' 서원·클럽디 레이디스 챔피언십 열린다

여성 아마추어와 프로 골퍼 대상 7월 예선 시작

"폐기물산업, 제한적 환경이 수익성 높인다"

매립·소각장 한정·규제 심화…처리 단가 상승 효과

이도, 현장 안전지킴이 세이프디(SafeD) 2.0 선봬

지하·터널 등 사각지대 없애…산업 현장 안전관리 효율성↑

"폐기물 시장 진출, 기존 기업 인수하라"

김병헌 IMM 전무 "진입장벽 높은 매립사업, 몸값도 고공행진"

최정훈 이도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동참

안전 문화 정착 목표…"ESG 선도해 국민 안전 강화할 것"

클럽디 거창, 코스질 개선 '새 단장'

27홀 규모 정규 퍼블릭 코스…경남지역 랜드마크 부상 목표

클럽디, 퍼스트티와 골프 꿈나무 육성 협력

이도의 ESG 경영 실천…'대보 하우스디 오픈' 대회서 기부금 조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