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경주 주상복합 신축계약 체결
전원생활 테마에 교통 인프라도 갖춰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한국테크놀로지의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경북 경주시에 주상복합아파트를 시공한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육남위드유와 589억원 규모의 경주시 진현동 주상복합아파트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주상복합은 진현동 779-1번지 일원에 대지면적 2만7009㎡(제곱미터, 8170.2평), 연면적 4만9955.7㎡(1만5111.6평)으로 조성된다. 


총 6개 동인 이 주상복합은 지하 2층·지상 10~14층으로 구성된다. 건폐율은 32.48%, 용적률은 262.14%을 적용한다. 아파트 337세대, 오피스텔 39실 및 근린생활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공사 기간은 실 착공일로부터 26개월이다. 


장점으로는 교통인프라와 자연 친화적인 생활환경이 꼽힌다. 간선도로망(국도 4·7호선)과 남경주IC, 동경주IC가 인접해 있으며, 7번 국도를 통해 경주 시내와 부산·울산 등지로의 이동이 쉽다. 울산-포항 간 고속도로 개통으로 광역 교통망도 구축이 완료된 상태다. 자연경관이 우수한 지역으로 주변 조망권이 뛰어나 쾌적한 전원생활이 가능하기도 하다.



서복남 대우조선해양건설 대표는 "전원생활은 신 주거문화이자 라이프 스타일로 자리 잡고 있다"며 "이번 진현동 주상복합아파트는 이러한 고객들의 수요를 충분히 충족시켜줄 수 있다"라고 밝혔다.


서 대표는 이어 "작년 4분기부터 시작된 수주 릴레이가 2분기에도 이어지고 있고, 신용등급 상승으로 신탁사의 단독 책임준공도 가능해졌다"면서 "최근 수주문의가 급격히 늘고 있어 올해 수주 목표 1조8000억원을 상회하는 2조원 달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건설은 지난 1일 모회사 한국테크놀로지와 양사 합동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위원회를 신설해 환경, 사회공헌, 지배구조 등에 내실을 다지며 신용등급을 끌어올렸다. 이에 경주 진현동 주상복합 건설과 같은 수주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