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美인텔 낸드 인수 '9부능선' 넘어
미국·EU 이어 한국서도 반독점 심사 통과…美·中에 인수법인 설립
이 기사는 2021년 05월 27일 15시 29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SK하이닉스의 미국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가 9부 능선을 넘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에 이어 국내 경쟁당국인 공정거래위원회도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 사업 인수를 승인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플래시 및 SSD(반도체를 이용해 정보를 저장하는 장치) 영업양수 내용을 검토한 결과, 시장에서 경쟁 제한 우려가 적다고 판단해 인수를 승인했다고 27일 밝혔다. 


공정위 관계자는 "SK하이닉스의 인텔 사업양수 건은 양사 모두 낸드플래시와 SSD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지만 ▲결합 후 점유율 수준 ▲1위 사업자의 존재 ▲대체거래의 용이성 등을 종합 고려, 경쟁을 제한할 가능성이 적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SK하이닉스는 작년 10월 해당 사업을 90억 달러(약 10조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올 1월 각국 경쟁당국에 기업결합 신고를 했다. 공정위는 약 7개월 만에 경쟁 제한성이 없다고 판단하고 기업결합을 승인한 것이다. 


낸드플래시는 전원이 꺼져도 정보가 저장되는 비휘발성 메모리 반도체다. SSD는 낸드플래시를 여러 개 조합해 PC·서버·데이터센터 등에서 쓸 수 있게 만든 대용량 저장장치다.


공정위가 이번 기업결합이 경쟁을 제한할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한 건 SK하이닉스와 인텔의 시장 점유율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낸드플래시와 SSD 시장에서 양사 합계 점유율이 13∼27%대다.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있어 경쟁제한성을 해소하고 있다는 게 공정위 측 설명이다.


실제 작년 4분기 기준 SK하이닉스는 점유율 11.6%로 4위다. 인텔은 8.6%로 6위다. 양사 점유율을 합쳐도 1위 삼성전자(32.9%)에 비해 낮다.


또 삼성전자, 키옥시아, 마이크론 등 주요 경쟁사업자들은 이미 낸드플래시와 SSD를 모두 생산하고 있어 결합회사에 대한 공급의존도가 낮고, 한가지 제품만 생산하는 하위 사업자들도 대체거래선이 충분히 존재한다.


이번 공정위 승인으로 SK하이닉스는 인텔 낸드사업 인수 작업에 가속도가 붙게 된다. SK하이닉스는 인수 계약 후 주요 8개국들로부터 반독점 심사를 받았는데, 지금까지 미국과 EU, 한국 공정위까지 3곳의 승인을 마쳤다. 남은 심사는 중국, 대만, 영국, 싱가포르, 브라질 등 5개국으로, 남은 일정 역시 무리 없이 승인될 것으로 관측된다. 심사일정은 연내 마무리될 전망이다.


SK하이닉스는 영업양수로  주력인 DRAM(전원이 꺼지면 정보가 삭제되는 휘발성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실적이 부진한 낸드플래시를 보강, 메모리 반도체 양대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최근 미국과 중국에 각각 자회사를 설립했다. 인텔 낸드의 핵심 자산인 반도체 팹(다롄)과 인력을 인수하기 위해서다. 미국과 유럽에서 반도점 심사에 잇달아 통과하자 본격적인 실무작업에 나선 것이다. SK하이닉스는 2025년 3월을 최종 인수시점으로 목표하고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최근 반도체 시장은 자율주행, AI, 5G, 데이터센터 등 미래 수요 증가에 대비하는 관련 기업들의 사업구조 재편 움직임이 활발하다"면서 "앞으로 경쟁제한 우려가 없는 사안은 신속히 승인함으로써 반도체 산업의 시장구조 재편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