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 "가상자산 오입급 93% 복구 완료"
설립 후 4년간 2만539건 해결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가산자산 거래소 업비트는 지난 4년간 2만539건의 가상자산 오입금을 복구했다고 11일 밝혔다. 


오입금은 가상자산을 다른 지갑으로 출금할 때 주소를 잘못 입력하거나 네트워크 종류를 잘못 선택할 때 발생한다. 예를 들어 투자자인 '홍길동'이 자신의 A거래소 계정에 보유하고 있는 가상자산을 자신의 업비트 계정에 지정된 지갑으로 출금하면서 잘못된 지갑 주소를 입력하거나, 지갑 주소는 동일하지만 출금에 사용되는 체인(네트워크) 종류를 잘못 선택한다면 '홍길동'의 업비트 계정에서는 해당 가상자산이 확인되지 않는다. 


이때 잘못 입력된 지갑 주소가 업비트에 가입된 다른 회원 '을'의 계정에 지정된 것이라면 업비트는 이를 '을'의 동의를 받고 오입금된 가상자산을 '홍길동'에게 돌려준다. 그러나 만약 지갑 주소는 동일하지만 체인 종류가 상이한 경우에는 업비트가 접근 불가능한 네트워크에 가상자산이 전송된 것이므로 오입금 복구 시도가 불가할 수 있다. 



업비트는 2017년 설립 후 현재까지 2만2033건의 오입금 복구 요청에 대해 2만539건 (93.2%) 복구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업비트 측은 "소량으로 입금 테스트를 해보고, 해당 암호화폐의 주소 체계 및 체인(네트워크) 종류를 필수적으로 확인한 후 입금하면 오입금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며 "오입금 발생이 우려되는 경우 반드시 출금 거래소의 고객센터를 통해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업비트는 현재 지원하지 않는 오입금도 복구할 수 있도록 관련 방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복구 시도 가능 유형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