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누버거버먼, 글로벌리츠 수익률 1위
연초 후 수익률 24.22%…'삼성 J리츠 펀드' 쌍두마차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미국과 일본의 부동산 시장에 투자하는 삼성자산운용의 리츠 펀드가 우수한 수익률을 거두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극복 기대감과 맞물려 투자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누버거버먼 미국 리츠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이 11일 기준 24.22%로 공모 글로벌 리츠 펀드 중 1위(ETF‧해외부동산기타형 제외)를 차지했다고 14일 밝혔다. 3개월 수익률(19.56%), 6개월 수익률(25.04%)도 꾸준한 플러스 성과를 기록 중이다.


'삼성 누버거버먼 미국 리츠 펀드'는 미국에 상장 된 180여개 리츠 종목 중 35~45개를 선별해 투자하는 펀드다. 배당수익 +α를 추구하는 펀드로 데이터센터, 통신타워 등 코로나19 영향이 적은 비대면 업종 부동산의 투자 비중이 높다.



약 1500조원 규모를 자랑하는 미국 리츠 시장은 다양한 부동산 섹터에 투자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일본은 오피스, 호주는 리테일, 영국은 산업 비중이 높은데 반해, 미국 리츠는 폭 넓은 업종에 걸쳐 골고루 분산 돼 있기 때문이다. 또 코로나19 백신 보급에 따른 미국 경제활동 재개 기대감으로 올해 들어 배당을 재개하거나 인상한 리츠가 증가 추세에 있다는 점도 향후 전망을 밝게 하는 대목이다.


아울러 '삼성 J-REITs 부동산 펀드'도 최근 6개월 수익률 28.32%로 1위를 차지했다. 해당 펀드는 20년 이상 이어져 온 장기 불황을 지나 본격 회복 국면에 들어선 일본 부동산 시장에 투자한다. 오피스, 상업시설, 주택, 호텔 등 일본 내 다양한 부동산에 분산 투자하며 연평균 약 3.8%대의 안정적인 배당수익을 추구한다.


박용식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최근 인플레이션 우려로 인한 금리인상 가능성이 확대되며 리츠 시장의 향후 전망에 대해 염려하는 투자자도 있지만, 경기 회복을 동반한 점진적인 물가 및 금리 상승은 리츠가 보유한 부동산의 임대료 상승을 견인하기 때문에 오히려 투자자에게 분배할 수 있는 배당금 재원이 늘어나는 긍정적인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오히려 지금과 같은 상황이 리츠 투자에 유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