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수AMS·TMM 페어그룹과 MOU 체결
그린 모빌리티 사업 해외 진출 포석..."방글라데시 전동화 사업 선순환 기대"
14일 마흐붑 페어그룹, 김선우 우수AMS 대표 등 주요 관계인사들이 MOU 협약식에 참여했다.


[팍스넷뉴스 조재석 기자] 우수AMS가 자회사인 우수TMM와 함께 그린모빌리티 해외진출을 목표로 방글라데시 페어그룹과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전일 치러진 MOU 체결식에는 울산 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과 울산 KOTRA 지원단장이 자리를 함께하며 지역기업의 해외진출과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아이디어 발굴에 힘을 보탰다.


1998년에 설립된 페어그룹은 방글라데시에서 전기·전자, 유통, 모바일, 자동차, 식품,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을 운영하는 기업이다. 연간 삼성전자 핸드폰 200만대를 비롯해 TV, 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현지에서 생산·판매하고 있다.



최근에는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조립 공장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조립공장은 방글라데시 가지푸르 칼리아케르 지역에 2만4281㎡(약7300평) 규모로 2021년 말 완공될 예정으로, 페어그룹이 투자하고 현대자동차는 기술 지원과 부품 수출을 맡았다. 페어그룹은 현대자동차와 함께 조립공장 설립을 통해 자체 생산능력을 갖추고, 향후 3~4년 내 방글라데시 자동차시장 점유율을 50%까지 높인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번에 방한한 루흘 알람 알 마흐붑(RUHUL ALAM AL MAHBUB) 페어그룹 회장은 현지 자동차 조립공장 설립과 더불어 동남아, 서남아 지역에서 주요 이동 수단으로 사용되는 소형 삼륜차 전기 오토 릭샤(Richshaw)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전기 오토릭샤는 저렴하고 연비가 좋은 데다, 혼잡하고 도로 인프라가 부족한 방글라데시와 인접 국가에서 적합한 교통수단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마흐붑 회장은 우수TMM의 ▲구동모듈(모터, 인버터) 및 전기트럭(1ton) 개조 기술 ▲우수AMS의 제조생산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제조부문 등 깊이 있는 질문과 기술 협의를 진행했다. 양사는 앞으로 구동모듈, 인버터, 배터리, 프레임 금형 등 주요부품을 부품단위로 수입해 방글라데시 현지에서 조달한 부품과 조합해 생산하는 방식으로 CNG 위주의 내연기관 릭샤를 빠른 시일 내에 전동화로 전환 시킬 계획이다.


이번 협약으로 우수AMS와 우수TMM은 EV 시스템(e-릭샤, 전기차 및 부품) 설계와 더불어 e-PT(모터, 인버터)의 개발 및 제조, 공급에 이르기까지 기술력에 관한 리더 역할을 맡았다. 페어그룹은 제품판매와 인프라(EV충전소 외) 확보방안, 전동화 서비스 플랫폼, 차량 시험 및 검증과 더불어 정책 규제 등에 대한 현지 조사를 통해 방글라데시 진출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마흐붑 페어그룹 회장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우수AMS, 우수TMM과 전기 오토 릭샤의 성공적인 기술 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체제와 파트너십 구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