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mRNA 신규 시설 구축
경상북도·안동시와 공장 증설 MOU 체결…첨단 백신 설비 확충 '박차'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이사, 권영세 안동시장(왼쪽부터). 제공 SK바이오사이언스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 백신 방식의 대세가 된 mRNA(메신저 리보핵산) 시설 구축에 나선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21일 경북 안동에 위치한 백신 공장 'L하우스'에서 경상북도, 안동시와 공장 증설 및 부지 확장 투자를 위한 MOU(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MOU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높아진 백신 수요를 반영할 첨단 백신 설비들을 확충하고, 공장 부지를 추가 확보할 목적으로 추진됐다.


MOU에 따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존 L하우스 부지 인근 안동시 풍산읍 매곡리에 조성되고 있는 경북바이오 2차 일반산업단지 내에 약 9만9130㎡ 부지를 추가 매입, 공장 규모를 약 16만1000㎡로 확장한다. 오는 2024년까지 약 1500억원을 투자해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 등의 최신 백신 생산 시설을 보유한 L하우스 제조 설비를 증설한다. 



이번 증설에서는 mRNA 등 신규 플랫폼 시설 구축이 포함됐다는 게 특징이다. mRNA는 화이자와 모더나(이상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방식으로, 양사 제품의 선호도가 커지면서 세계적인 각광을 얻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이번 증설을 완료하면 mRNA 백신을 의약품위탁개발생산(CDMO) 방식을 대량 생산할 수 있을 전망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최근 L하우스의 코로나19 백신 제조 시설이 유럽 EU-GMP(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를 획득하고 자체 개발한 독감백신과 수두백신이 WHO(세계보건기구) PQ(사전적격성평가) 인증을 받는 등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을 입증한 만큼, 이번 증설을 통해 사업 확장도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우리나라의 백신 산업이 글로벌 백신 생산의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선 정부, 지자체, 기업이 함께 하는 성장 전략이 필요하고 이번 MOU는 그 좋은 사례"라며 "L하우스를 통해 안동을 세계 백신 생산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