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자산운용, 액티브 ETF 2종 출격
'HK베스트일레븐‧HK하이볼액티브' 6일 상장


[팍스넷뉴스 범찬희 기자] 흥국자산운용이 6일 액티브 ETF 2종을 한국거래소에 상장하며 상장지수펀드 경쟁에 뛰어든다. 신규 ETF는 '흥국HK베스트일레븐액티브ETF'와 '흥국HK하이볼액티브ETF'다.


흥국HK베스트일레븐액티브ETF는 현재 산업의 혁신적 변화를 주도하는 있는 기업과 향후 시장 트렌드를 이끌 성장 잠재력이 큰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전략을 표방한다. 초대형주, 대형우량주, 대표 성장주 등 흥국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에서 선별한 11개 종목으로 포트폴리오가 구성된다. 비교 지수는 코스피200 지수이다.


또한 흥국HK하이볼액티브ETF는 비교지수보다 베타(시장 수익률 대비 변동)가 높은 종목으로 압축해 초과수익을 기대하는 전략을 펼친다. 흥국자산운용 내부 리서치에 의한 포트폴리오와 결합해 안정성을 도모했다는 설명이다.



해당 상품은 비교지수인 코스피200 대비 베타가 큰 종목들로 전체 포트폴리오의 70%가 구성된다. 구체적으로 과거 6개월 베타를 분석해 40종목 내외를 선정한다. 나머지 30%는 향후 주가 상승이 기대되는 종목으로 채워진다.


임대진 흥국자산운용 주식운용본부장은 "최근에 출시되고 있는 액티브ETF는 특정 테마나 특정 산업에 국한해서 투자하는 전략이 대부분"이라며 "당사의 액티브ETF는 핵심 투자전략을 유지하면서도 시장 전망에 따라 액티브한 포트폴리오 조정이 가능해 시황에 따른 유연성이 돋보이는 상품"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중소운용사, 액티브 ETF 합류 가속

흥국‧마이다스에셋 진입 가시권, NH‧브이아이도 연내 출시 목표

대형사 중심 ETF시장, 중소형사 생존전략은

"거래소, 중소형사 위한 LP제도·액티브ETF 규제 완화 필요"

중소 운용사, 액티브 ETF 허들에 '허덕'

상장 절차 간소화, 배타적 사용권 등 제도 개선 필요성 제기

지속 성장하려면 '규제 완화' 필요

액티브 ETF 포트폴리오 공개 완화, 상관계수 규정 낮춰야

ETF '슬로우스타터'… 3년 만에 5위로

④뒤늦은 출발 2018년 첫 ETF 출시, 테마형으로 열세 극복

'리서치' 강화하는 운용사…왜?

글로벌 트렌드, 신규 펀드 출시 대응 등 '운용 기본 강화 전략' 차원

'유야무야 될라'…한·중 ETF교차상장 준비하는 운용사

KB운용-보세라·미래에셋-차이나AMC 등···"성공 사례 만들어야"

성장 주도하는 도병원 대표

①채권 강자+ 투자자산 다각화 전략 통해···올해 3월 연임 성공

채권 강자의 '액티브ETF' 도전

②6년 만에 ETF 출시···투자시장 대세 따르기로

'대체투자' 키워 포트폴리오 다각화

③부동산투자본부 신설·고유재산 투자 확대 등 대체투자 키운다

리테일 키워 입지 넓히기

⑤조직변경, 액티브ETF, 공모펀드 출시 등 포트폴리오 다각화 나서

'해외투자 집중' 주력 펀드는

⑥싱가포르 리츠, 중국 등 글로벌 트렌드 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