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지주, MZ세대 자치조직 '후렌드 위원회' 신설
20~30대 직원 결성, 향후 그룹사 확대 방침
신한금융지주 '후렌드 위원회'. 신한금융지주 제공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신한금융지주에 MZ세대 자치조직인 '후렌드(who-riend) 위원회'가 생겼다.


신한금융지주는 '신한 문화' 재창조 차원에서 진행중인 'RE:BOOT 신한(리부트 신한)' 프로젝트 일환으로, MZ세대 직원들로 구성된 '후렌드 위원회'를 출범했다고 4일 밝혔다.


'후렌드 위원회'는 MZ세대에 대한 전략적 이해를 확보하면서 직원들이 창의성 및 주도성 발현할 수 있는 환경을 MZ세대 직원들이 직접 만들기 위해 구성한 자치 조직이다. 지주회사 내 20~30대 직원 10명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만들어졌다. 신한금융지주는 위원회 운영 관련 모든 결정권을 MZ세대 직원들에 부여하는 등 위원회의 독립성을 보장했다.



지난 3일 열린 첫 회의에서 구성원들은 위원회의 명칭을 직접 결정했다. 향후 운영방식, 과제 발굴 및 추진 등 모든 활동을 자치 회의를 통해 선정하고 직접 수행할 예정이다.


후렌드란 '후(who·누구)와 프렌드(friend·친구)'의 합성어로, 누구와도 친구가 될 수 있는 MZ세대의 특성을 지칭한다. 직급과 소속 등을 뛰어 넘어 모두가 막힘없이 소통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신한금융지주는 향후 '후렌드 위원회' 운영을 통한 성과 및 개선점을 분석한 뒤 MZ세대 중심 자치 조직 구성을 전 그룹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신한금융지주는 직위 및 호칭, 드레스 코드, 휴가결재 프로세스 개선 등 직원들의 일상 관련 영역부터 'RE:BOOT'를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현재 직위 체계를 팀장-팀원 체계로 간소화 했으며, 호칭은 개개인의 개성을 살려 자유롭게 선정하기로 했다. 복장 역시 정장, 비즈니스 캐주얼 등 별도 지정 없이 시간과 장소, 상황(Time, Place, Occasion)를 감안해 직원 스스로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꿨다. 휴가도 부서장 결재 없이 팀원들과 일정만 공유한 뒤, 스스로 결재하고 다녀올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했다.


신한금융지주 관계자는 "'RE:BOOT 신한' 프로젝트를 통해 틀에 박힌 규칙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롭고 혁신적인 문화를 확산하고 변화 지향적인 조직이 되어야 한다"며 "과거와 다른 디지털 일류 그룹으로 새롭게 재가동 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