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 사상 첫 분기배당···주당 300원
총액 1602억2256원…실적 따라 3분기 분기배당도 가능


[팍스넷뉴스 김현기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사상 첫 분기배당 배당금으로 주당 300원을 책정했다.


신한금융지주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와 전환우선주 모두 한 주당 300원의 분기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른 배당금 총액은 1602억2256만원이다. 배당금 지급 대상 기준일은 지난 6월30일이며, 실제 지급일은 미정이지만, 은행 측은 "20일 이내 이뤄질 것 같다"고 알렸다.


2001년 출범한 신한금융지주가 중간배당 혹은 분기배당에 나서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신한금융지주는 앞서 지난 2020년 기말배당금으로 주당 1500원을 책정해 지급한 적이 있다. 배당성향은 22.7%를 기록해 감독당국이 권고한 20%를 넘었다.



이어 올 2분기에 역대 분기 최대실적을 등에 업고 분기배당까지 결의했다. 금융감독원 등 감독당국이 코로나19 재확산 상황에서 금융사가 배당을 하면 자본적정성이 저하될 수 있다는 논리를 내세워 분기배당 자제를 요청했다가, 민간기업에 대한 과도한 간섭 아니냐는 반발에 직면하기도 했다. 결국 신한금융지주는 당초 방침대로 분기배당을 고수했고, 13일 금액까지 확정했다.


신한금융지주는 이번 배당이 분기배당인 만큼 추후 실적에 따라 3분기 분기배당도 실시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