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비보, 中 통화동보제약과 당뇨체료제 개발 맞손
중국 최대 인슐린 생산기업과 MOU··· "연구개발 및 기술수출 협의"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넥스턴바이오 자회사 로스비보(RosVivo Therapeutics)가 중국 통화동보제약과 당뇨병 치료제 개발 및 기술수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통화동보제약은 1992년 설립된 중국 지린성 소재 제약회사다. 중국 내 인슐린 생산 기업 가운데 가장 오랜 역사와 최대 생산 규모를 갖추고 있다. 특히 인슐린은 2013년 이후 꾸준히 총매출이익의 8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효능을 인정받고 있다. 중국 내에서 당뇨 치료제 기업 입지를 확고히 다진 상태다.


로스비보는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중국에서 당뇨병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향후 실질적인 의견조율과 투자 관련 업무협의, 기술 수출에 관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국제당뇨병협회(IDF)에 따르면 2019년 중국 당뇨병 환자는 1억1640만명에 달한다. 성인 인구의 11%가 당뇨병을 앓고 있는 셈이다. 시장 규모도 꾸준히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 기관 글로벌마켓인사이트는 2023년 당뇨치료제 시장이 1161억달러(약 131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넥스턴바이오 관계자는 "통화동보제약과의 업무협약 체결로 중국 내 당뇨병 치료제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당뇨병 치료제를 포함해 로스비보가 보유한 비알콜성 지방간, 비만, 코로나 치료제 등의 파이프라인(신약후보물질) 임상 시험 개발을 진행할 수 있는 기업을 적극 물색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