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평, 에프앤에프 신용등급 'A2-' 부여
테일러메이드 인수참여로 재무부담 확대 우려


[팍스넷뉴스 최홍기 기자] 에프앤에프(F&F)가 테일러메이드 인수에 참여한 가운데 이에 따른 부담 확대로 재무건전성이 악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성장성이 높은 골프의류 시장에서 큰 경쟁력을 갖게 됐으나, 당장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지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해석이다.


한국신용평가(한신평)는 25일 에프앤에프의 기업어음 신용등급을 A2-로 부여했다고 밝혔다. 에프앤에프의 신용등급은 분할 이후 처음이다. 


지난 5월 구 에프앤에프(현 에프앤에프홀딩스)로부터 인적분할해 설립된 에프앤에프는 라이선스 브랜드 MLB, MLB 키즈 및 디스커버리를 기반으로 패션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올 상반기 기준 최대주주는 김창수 대표이사로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지분율은 58.8%다.



한신평에 따르면 에프앤에프는 우수한 브랜드인지도 및 전국적인 유통망을 통한 영업기반을 구축했다. MLB 등 주요 라이선스 브랜드가 백화점과 대리점, 면세점을 중심으로 전국적인 유통망을 확보했다고 본 셈이다. 실제 지난 3월 말 기준 이들 매장은 519개(백화점 211개, 대리점155개, 시내면세점 21개)다.


한신평은 또 기존 백화점 및 대리점 중심으로 운영되던 MLB 브랜드가 2016년 시내면세점에 입점한 이후 2019년까지 매출이 큰 폭으로 성장한 점을 주목했다. 분할 설립 전 에프앤에프의 외형과 수익성이 빠르게 성장(2015년 3600억원 → 2019년 9455억원, 내부거래 제거 전)한데 주효했다는 해석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심리 및 면세점 방문객이 크게 감소했으나, 중국 상하이법인을 통한 제품 수출로 일부 상쇄했다고 평가했다.


한신평 관계자는 "올 상반기 중국지역 매출액이 분할 설립 전 에프앤에프 및 동사 합산 기준 매출액(6월 누적 기준 5900억원)의 18%를 차지(올해 약 4% 수준)하며, 외형성장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에프앤에프가 브랜드 포트폴리오 다각화 수준에 있어서는 제한적이라고 봤다. 캐주얼 및 아웃도어, 아동복 위주로 사업을 진행하면서 대형 의류 업체대비 경쟁력이 뒤떨어진다는 얘기다. MLB 등 특정 브랜드 매출 비중이 분할 설립 전 에프앤에프 매출액의 99%(2020년 기준)로 지나친 매출편향이 이뤄져있단 해석이다.


특히 테일러메이드 인수 참여로 재무부담 확대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다.


올 6월 말 에프앤에프의 별도기준 순차입금은 -796억원이며 부채비율 57.5%, 차입금의존도 10.9%로 비교적 우수한 수준이었지만 지난달 테일러메이드 인수에 참여함에 따라 재무부담이 확대됐을 것이란 내용이 골자다.


에프엔에프는 테일러메이드 지주회사 지분 100%를 취득(총 매매대금 2조692억원)하는 PEF에 출자하는 형태로, 인수에 참여했다. 에프앤에프는 중순위 메자닌에 2000억원, 후순위 지분투자에 3000억원을 투자하면서 49.51%의 지분을 취득했다. 한신평은 이 과정에서 4000억원 규모의 순차입금이 발생한점을 주목했다.


한신평 관계자는 "에프앤에프는 영업현금창출력을 통해 점진적인 재무부담 완화가 예상되지만, 테일러메이드 인수 관련 추가 투자 가능성도 내재하고 있어 재무부담 완화시기는 추가적인 시간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