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미시스코, 에디슨모터스 유증 참여 300억원 투자
신주 50만주 취득…'에디슨EV'로 사명변경 예정
이 기사는 2021년 09월 14일 10시 1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쎄미시스코)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전기경차 생산업체 쎄미시스코가 쌍용자동차 인수전에 참여한 전기버스 전문업체 에디슨모터스와 손을 잡았다.


쎄미시스코는 에디슨모터스가 실시한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신주 50만주를 300억원에 취득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쎄미시스코는 이번 유상증자 참여를 통해 구동모터 솔루션, 스마트 배터리 관리 시스템(Smart BMS), 전자제어기술(차세대 통합차량 제어기) 등 에디슨모터스가 보유하고 있는 전기자동차 관련 기술을 고도화하겠다는 구상이다.



특히, 오는 15일 예정된 쌍용자동차 본입찰을 통해 에디슨모터스가 쌍용차를 인수할 경우, 승용차와 스포츠유틸리티(SUV) 등 전기자동차 포트폴리오 다양화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쎄미시스코 관계자는 "이번 지분 인수를 통해 배터리팩, 모터, 전자제어 등 에디슨모터스의 기술을 지원받게 될 뿐만 아니라 마케팅, 영업, 재무 등 전 분야에서 시너지 창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쎄미시스코는 시너지 창출을 위해 다음달 13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사명을 '주식회사 에디슨EV'로 변경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쎄미시스코, '에디슨EV'로 사명 바꾼다

전기차 전문기업 이미지 구축…에디슨모터스와 사업 시너지 창출

매각 중인 쌍용차, 상반기 1779억 영업손실

판매 4만314대, 전년比 18.4%↓…내달 15일 본입찰

에디슨모터스 "자금력 충분…과도한 배팅은 안 해"

쌍용차 인수 위해 키스톤PE·KCGI와 맞손…인수자금 50%씩 부담

쎄미시스코 "에디슨모터스 자율주행 전기버스 개발 순항"

차량개조단계 마무리 임박…대형 전기버스 자율주행 개발 기대

SM그룹, 쌍용차 인수전서 손 뗀다

쌍용차 본입찰 불참, 막대한 자금투입 대비 성과전망 회의적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FI 후방지원 선회'

계약당사자 문제로 에디슨모터스, 쎄미시스코, TG 인베스트먼트 등 SI 전면에

급변하는 쌍용차 인수전, 흥행 실패 우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과베팅 자제…원매자 3곳 참여

입찰서류 보완 마감...쌍용차 새 주인 향방은

낮아진 눈높이에도 자금동원력 의구심 여전…우협 선정돼도 진통 예상

쌍용차 새 주인에 에디슨모터스 낙점

입찰금액·자금조달 능력·경영계획 등 종합 평가…이달 말 양해각서 체결

에디슨모터스, 자금조달 우려 불식시킬까

투입 자금 확대 가능성 여전…자체 재무여력 취약, FI·외부 수혈 절실

에디슨모터스, 산은에 러브콜…반응은?

8000억 규모 자산담보대출 구상…강영권 대표 "전기차 핵심기술 적용"

법원, 에디슨모터스 컨소 우협 선정 허가

이달 말까지 양해각서 체결…11월 초 정밀실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