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현대제철, 탄소중립 위한 물류협력 '맞손'
양사 코일 복화운송 추진…탄소배출 감축·물류비 절감 기대
(사진=복화운송 시범운항시 열연코일 선적 모습. 사진제공=현대제철)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포스코와 현대제철이 물류부문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협력에 나섰다.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29일 포스코센터에서 양사 제철소가 위치한 광양항과 평택‧당진항 구간의 연안해운 인프라를 공유하는 '물류부분 협력강화 및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철강업계가 탄소중립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달성하기 위해 생산공정과 직접 연관이 없는 부분까지도 배출 저감에 협력해 나가자는 공감대를 토대로 성사됐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제품 운송 선박과 전용부두 등 연안해운 인프라를 공유하고 광양과 평택‧당진항 구간에 연간 약 24만톤 물량의 복화운송을 추진할 예정이다. 복화운송이란 두 건 이상의 운송 건을 하나로 묶어 공동 운송하는 방법으로 공차나 공선 구간을 최소화한 효율적이고 친환경적이다.



(자료=광양-평택‧당진 구간 철강제품 복화운송 루트. 자료제공=포스코)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기존에 광양-평택·당진 구간에서 각각 연간 130만톤과 180만톤의 코일을 개별적으로 운송해 왔지만 이번 협약으로 연간 각 12만톤을 상대방 선박으로 운송할 수 있게 됐다. 이로 인해 포스코 코일로로선(Coil RO-RO)은 월 2항차, 현대제철 전용선은 월 1~2항차 가량 운항횟수가 줄어 연간 3000톤 가량의 탄소배출 감축과 최대 6% 수준의 물류비용 절감이 기대된다.


아울러 지역 선사도 공선 운항을 최소화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3~10% 가량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해상 운송이 불가한 당진과 평택 사이 구간과 광양과 순천 사이 구간에 공로 루트가 신규로 추가돼 화물량 증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향후 복화운송 적용 대상량을 단계적으로 늘려 당초 계획인 연간 24만톤에서 최대 60만톤 수준까지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광수 포스코 물류사업부장은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복화운송은 철강업계의 물류부문 첫 코피티션(Coopetition) 사례"라며 "양사가 좋은 선례를 남겨 철강업계는 물론 지역 경제 전반에서 협력과 상생의 분위기가 조성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