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자산-네오밸류, 개발전문 운용사 출범
'이지스네오밸류자산운용', 지역거점 개발 집중 투자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라이프스타일 디벨로퍼 네오밸류와 대체투자 전문 자산운용사인 이지스자산운용이 공동출자 형태의 부동산 개발 운용사 이지스네오밸류자산운용을 공식 출범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지난 8일 네오밸류의 부동산 자산운용사 '네오밸류파트너자산운용'의 지분 45%를 취득했다. 이에 따라 네오밸류 단독 최대주주에서 양사 공동출자 형태로 바뀌며 사명도 양사 이름을 합쳐 '이지스네오밸류자산운용'으로 변경한다. 


올해 네오밸류파트너자산운용에 이지스자산운용 출신 홍경일 대표와 성정환 본부장이 합류했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역삼 센터필드 등 초대형 개발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며 오피스, 주거, 리테일, 물류센터 등 다양한 유형의 개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이지스네오밸류자산운용은 네오밸류의 콘텐츠 중심 개발 기획력과 이지스자산운용의 자산 운용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 도심을 거점으로 하는 '타운매니지먼트 개발' 사업에 나서고 있다. 350억원 규모의 '네오밸류블라인드 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신탁 제1호 펀드'를 조성해 운용하고 있다. 



주로 운영형 개발 사업의 에쿼티(Equity)에 투자해 개발 이익을 추구하는 오퍼튜니스틱(Opportunistic) 전략 펀드로 성수동, 서교동, 익선동 개발 사업 등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안전 자산 위주로 투자하는 기존 부동산 펀드와 차별화된 역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네오밸류전문투자 4호펀드(381세대) 및 최근 한신공영컨소시엄으로 매입 MOU를 체결한 DGB생명빌딩부지(288세대 예상)를 대상으로 공유주거 개발도 진행하고 있다. 올해 본격 영업을 시작한 이지스네오밸류자산운용은 5호 펀드까지 설정했다. 공유주거 개발자문도 2445세대 진행 중이다.


네오밸류는 분양으로 수익을 내는 전통적인 디벨로퍼의 수익구조에서 탈피해 상업 시설을 100% 소유해 운영하는 방식을 시도하고 있다. 2019년 5월에 문을 연 '앨리웨이 광교'가 대표적이다. 앨리웨이 광교는 단순 입점 유치나 분양이 아니라 공간과 내부 콘텐츠 기획까지 네오밸류가 직접 운영해 오픈 1년 만에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향후 네오밸류는 부동산 자산운용업을 본격화하며 개발부터 콘텐츠 기획·운영, 투자에 이르기까지 전문 조직을 구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역에 필요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라이프스타일을 새롭게 제시하는 '라이프스타일 디벨로퍼'로서 입지를 강화할 방침이다.


네오밸류 손지호 대표는 "낡은 수익모델 대신 네오밸류만의 개발 방식을 지속하기 위해 이지스자산운용과 공동 출자를 통한 협력 회사를 출범하게 됐다"며 "네오밸류가 추구하는 라이프스타일 기반의 개발·운영 기획력과 이지스자산운용의 운용 노하우를 결합해 서울 도심지 가치를 올리는 타운매니지먼트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