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비, 몽골 행정구역 간 코로나 감염 막는다
몽골 상장사와 150억 규모 '마크비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 공급 계약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체외진단 기업 비비비가 몽골 행정구역 간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는 첨병으로 나선다.


비비비는 18일 몽골 상장사와 150억원 규모 '마크비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MARK-B™ COVID-19 Ag, 이하 마크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마크비는 비인두에서 면봉으로 채취한 샘플을 통해 현장에서 10분 안에 검사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이다. RT-PCR(역전사 중합효소 연쇄반응) 검사보다 94% 이상 높은 민감도 결과를 제공한다. 아울러 눈으로 결과를 판독하는 신속 항원진단키트와 달리 마크비는 휴대할 수 있는 전용 분석기로 판독하는 장점이 있다.


비비비가 몽골에 공급하는 마크비는 현지 행정구역 간 이동 시 코로나19 검역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몽골은 인구수가 333만명에 불과하지만, 한반도 7배 크기의 국토를 갖고 있다. 전 세계 기준으로 18위에 해당하는 큰 면적이다. 그럼에도 인구 당 확진자수는 많은 편이다. 17일 기준 몽골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수는 33만여명. 인구 10명 중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셈이다. 


이런 영향으로 몽골은 행정구역 간 이동 시에도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한다. 몽골 정부가 PCR 검사 외에도 마크비와 같은 다른 검사 방식을 인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비비비는 이번 마크비 공급을 시작으로 몽골과 헬스케어 기기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진단키트 외에도 암, 심근경색 진단기기를 순차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중화항체 키트 공급도 논의하고 있다.


현재 추진하고 있는 코스닥 상장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위드(with) 코로나' 시대를 맞아 마크비의 활용성을 인정받았고, 향후 여행 재개에 따른 수혜도 기대되는 까닭이다.


비비비 관계자는 "전 세계적으로 위드 코로나 이후 여행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마크비를 사용하는 국가를 늘리고, 다양한 수요에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몽골에 공급하는 마크비는 비비비 관계사인 시스웍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비비비 2대 주주인 우리들휴브레인도 보유 지분 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