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닥, 'KT 헬스케어 영상통화 솔루션' 도입
모바일 영상 상담으로 병원-환자 간 의료접근성 확대

[팍스넷뉴스 최양해 기자] 굿닥이 KT가 개발한 '헬스케어 영상통화 솔루션'을 도입해 헬스케어 부문에 특화된 비대면 모바일 상담 시범서비스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시범서비스는 지난 6월 굿닥과 KT가 체결한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 공동개발 및 사업협력' 업무협약(MOU)에 따른 제휴 협력의 일환이다.


굿닥과 KT는 당시 코로나19 이후 증가한 국내 비대면 헬스케어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맞손을 잡았다. 국내 이용자 수 1위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굿닥'에 KT의 '헬스케어 영상통화솔루션' 기술을 융합해 병원과 환자 간 의료접근성을 높여 가겠다는 취지에서다.


굿닥은 이번 시범서비스를 신청 유저에 한해 한정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굿닥 앱 내에서 모바일 상담 형태로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서비스 신청자들은 그동안 비대면 방식 상담 과정에서 제한됐던 상호 커뮤니케이션을 한층 정밀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KT가 지원하는 헬스케어 특화 영상 솔루션은 최근 ▲헬스 IoT(사물인터넷) 디바이스 연동 ▲실시간 이미지 공유 ▲AR(증강현실) 드로잉 등 다양한 기능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굿닥은 이번 시범서비스에서 KT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사용자 중심의 기능 개선 방향을 모색하고, 보다 다각적인 측면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체제 보완에 나설 방침이다. 또 연내 비대면 진료 섹터를 중심으로 리뉴얼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