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LG엔솔, 내달 27일 상장…희망공모가 최대 30만원
김진배 기자
2021.12.07 17:58:46
최대 12조7500억원 공모자금 확보 전망…"2차전지 시장수요 선제 대응"
이 기사는 2021년 12월 07일 17시 5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이 7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내년 1월 말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돌입했다.


LG에너지솔루션이 밝힌 총 공모주식수는 4250만주다. LG에너지솔루션이 신주 3400만주를 발행하고 모회사인 LG화학이 보유한 LG에너지솔루션 지분 2억주(100%) 중 4.25%에 해당하는 850만주를 구주매출로 내놓는다. 총 공모주식수는 공모 후 LG에너지솔루션의 전체발행주식수(상장예정주식수 2억3400만주)의 18.16%에 해당한다.


LG에너지솔루션의 주당 희망공모가액 범위는 25만7000원부터 30만원이다. 이에 따라 예상 시가총액은 60조1380억원에서 70조2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상장일정은 국내에서 내년 1월 11~12일 양일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확정한다. 이후 1월 18~19일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공모 청약을 거쳐 1월27일 코스피시장에 신규 상장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more
권영수 LG엔솔 부회장 "CATL과 시총 격차 좁힐 것" '역대급 공모' LG엔솔에 시장 충격여부 주시 케이옥션, 코스닥 입성 도전···'기대 반 우려 반' LG화학·엔솔, 배터리 재활용 '라이-사이클' 600억 투자

LG에너지솔루션과 LG화학은 이번 공모로 최대 12조7500억원(LG에너지솔루션 10조2000억원, LG화학 2조5500억원)의 자금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확보한 공모 자금을 ▲국내 오창공장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시설자금 ▲북미·유럽·중국 등 해외 생산기지 생산능력 확대를 위한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 ▲리튬이온전지·차세대전지 등 연구개발 및 제품 품질 향상·공정 개선을 위한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부회장은 "금번 IPO를 통해 급성장이 예상되는 2차전지 시장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과 경쟁력을 갖춘 배터리 연구개발을 지속해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2차전지 제조업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델리오
Infographic News
2022년 월별 회사채 만기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