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LG에너지솔루션
코오롱글로벌, 건설·자동차 분할…4세 이규호 전면에
권녕찬 기자
2022.07.20 17:00:19
각자대표 체제, 75대 25 비율로 인적분할…내년 1월 출범
이 기사는 2022년 07월 20일 16시 5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코오롱글로벌이 건설과 자동차 부문을 분할한다. 회사는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서 신속하고 효율적인 의사결정으로 미래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그간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장을 맡았던 이규호 부사장이 신설법인의 대표로 취임해 경영 전면에 나서는 점이 눈에 띈다.

코오롱글로벌은 20일 이사회를 열고 건설·상사부문의 코오롱글로벌㈜과 자동차부문 신설회사 코오롱모빌리티그룹㈜으로 인적분할하기로 했다.


코오롱글로벌 인적분할 개요도. 사진=코오롱글로벌

BMW와 아우디, 볼보, 지프, 롤스로이스 등 수입차 부문은 신설법인 코오롱모빌리티그룹으로 분할하고, 기존의 건설과 상사부문, 코오롱스포렉스와 그 외 자회사는 존속법인 코오롱글로벌에 남는다.


코오롱글로벌은 보유자산 가치를 기준으로 존속법인과 신설법인 사업을 75대 25의 비율로 인적분할하고 내년 1월1일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을 신설·재상장한다. 코오롱글로벌은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기업과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은 수입차 유통판매 중심의 사업구조를 개편·확장해 종합 모빌리티 사업자로 거듭난다는 목표다. SUV·EV 영역에서 신규 브랜드를 확보해 멀티브랜드를 구축하고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중고차 사업 등 모빌리티 관련 밸류체인을 확대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more
코오롱글로벌, 이자보상배율 8.2 '양호' ㈜코오롱, 10여년 만에 자체개발사업 재개 코오롱글로벌, 상반기 영업익 1232억…전년비 1.6%↑ 자산 8조 역대 최대…수익성 '반등'

코오롱글로벌의 자동차 부문은 2012년부터 올해까지 연평균 12% 이상 성장하는 차량 판매실적을 기록하며 안정적인 캐시카우 역할을 했다. 분할 이후에도 이 같은 실적 안정성을 기반으로 멀티브랜드 강화 및 네트워크 확장, 연관 신사업 진출, 온라인 플랫폼 구축 등 중장기적 혁신을 통해 기업가치 재평가가 이뤄질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신설법인은 특히 그룹 내 비즈니스 간 시너지를 통해 고객가치 향상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와 제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그룹 내 호텔·골프장 등 다양한 레저 비즈니스와 연계한 상품·서비스를 개발하고 차별화된 고객 멤버십 프로그램을 도입해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코오롱그룹 4세인 이규호 부사장이 신설법인의 대표를 맡는다.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장을 맡아왔던 이 부사장은 앞으로 미래성장전략 수립 및 신사업 발굴, 재무역량 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기존 사업 중심의 세일즈 및 A/S네트워크 관리 등 분야는 BMW부문장을 지낸 전철원 부사장이 또다른 각자대표로 취임한다. 코오롱모빌리티그룹은 2025년까지 매출 3조6000억원, 영업이익 1000억원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존속법인인 코오롱글로벌도 이번 분할이 투자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계기로 보고 있다. 10조원이 넘는 기존 수주잔고에 더해 친환경에너지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2025년까지 신규수주 4조원, 매출 3조8000억원, 영업이익 2900억원 달성을 설정했다.


특히 건설부문은 OSC(Off-Site Construction, 탈 현장화)를 기반으로 공동시행, 자체사업 등 고수익성 개발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또 국내 최고 수준의 육·해상풍력 사업을 확대하고 풍력 기반의 전력·수소 에너지 생산 등을 통해 친환경 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최근 빠르게 변화하는 경영환경을 고려해 기업분할을 결정했다"며 "분할 이후에도 효율성 극대화와 맞춤형 성장 전략으로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