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박정호 SKT 사장 “자회사 상장 연기될 수도”
SK브로드밴드 1년 순연 가능성 언급...로밍·보안 사업도 타격
이 기사는 2020년 03월 26일 16시 0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2020년 3월 26일 오전 서울 을지로 SK수펙스 홀에서 열린 제36회 주주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SKT 제공)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코로나 19여파로 자회사 상장이 연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최악의 경제 상황에 대비해 비상 경영을 세울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 사장은 26일 오전 서울 을지로 SK수펙스 홀에서 열린 제36회 주주총회에서 “코로나 19로 인한 실물‧금융 경제 타격으로 자회사 상장 일정이 1년 정도 순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사장은 “SK브로드밴드 뿐만 아니라 반도체 자회사 SK하이닉스와 도시바의 인수합병 법인에 대한 신규 IPO 추진 계획도 내년으로 미루게 됐다”고 했다.


당초 SK텔레콤은 올해 4월 티브로드 합병 법인 출범 후 연내 자회사 IPO를 추진할 계획이었다. 특히 주력 계열사인 SK브로밴드는 첫 IPO대상으로 거론됐지만 코로나 19 여파로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부득이 일정을 미루게 됐다.


지난달 윤풍영 SK텔레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IPO 대상은 외부 펀딩을 받은 11번가, ADT캡스, SKB, 원스토어, 웨이브 등을 고려하고 있다”며 상장 추진 의사를 밝힌 바 있다.


박 사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로밍과 보안 사업도 타격을 입고 있다고 호소했다. 박 사장은 “코로나19로 공항 출국자수가 80% 줄면서 로밍 사업은 큰 타격을 입고 있다”며 “자영업자 폐업으로 ADT캡스 해지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사장은 “현재 경영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다고 가정하고 3단계 시나리오까지 고려해 유동성 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박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 직면한 가운데 정부와 국민이 보여준 노력이 세계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코리아 디스카운터가 없어지는 계기가 되길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122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