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쇼크
금감원 임원, 4개월간 급여의 30% 반납키로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에 지원 예정

[팍스넷뉴스 이규창 기자] 금융감독원이 윤석헌 원장을 비롯한 임원의 급여를 반납하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금감원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중소기업·자영업자와 고통을 함께 나누고 모든 국민과 함께 조속한 극복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임원 급여를 반납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반납 급여는 4개월 간 급여의 30%이고 대상 임원은 윤 원장을 비롯해 수석부원장, 부원장, 금소처장, 부원장보, 회계전문심의의원 등이다. 


금감원은 이미 피해가 극심한 대구·경북 지역에 임원·부서장 모금 및 사회공헌기금을 통해 마련된 2000만원으로 사회적 기업 2곳에서 구호물품을 구매해 전달했고, 직원 모금액 15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대구 모금회)에 기부한 바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쇼크 165건의 기사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