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용관리 성공' 하나금융, 올 1분기 순익 20.3% 증가
전년比 1110억 증가한 6750억 기록···크게 감소한 판관비 덕
이 기사는 2020년 04월 24일 16시 2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올해 1분기에 비용 절감에 성공하며 전년동기대비 향상된 실적을 기록했다.


하나금융은 올해 1분기 675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20.3%(1110억원) 증가한 규모다. 


하나금융은 코로나19 확산과 대내외 불확실성 심화, 기준금리 인하 등 외부환경 변화에도 지속적인 비용 효율화 노력과 리스크 관리로 전년동기대비 향상된 실적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이자이익과 수수료이익을 합한 그룹 핵심이익은 1조960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0.6%(120억원) 증가했다. 


판매관리비는 지난해 1분기에 실시된 특별퇴직 관련 비용(약 1260억원)의 기저효과와 경상적인 비용 절감 노력으로 전년동기대비 12.1%(1272억원) 감소한 9279억원을 나타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경비율(CIR)도 전년동기대비 5%p, 전분기대비 1.7%p 하락한 48.7%를 보였다.  


올해 1분기 전반적인 자산건전성도 안정적으로 관리됐다.  


건전성 중심의 자산 증대 전략으로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은 929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3.6%(718억원) 감소했고, 대손비용률은 리스크 관리 노력으로 전년동기대비 0.12%p 하락한 0.13%를 기록했다.


주요 경영지표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년동기대비 1.04%p 상승한 9.38%,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년동기대비 0.05%p 상승한 0.63%를 나타냈다.


다만, 원달러 환율 급등으로 BIS자기자본비율은 전분기 말대비 0.15%p 하락한 13.80%, 보통주자본비율은 전분기 말대비 0.07%p 하락한 11.89%를 보일 것으로 추산된다.


올해 1분기 그룹의 총자산은 신탁자산 126조원을 포함해 565조원을 보였다. 


하나금융은 "향후 경기침체 지속으로 은행 부문 수수료이익의 성장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신용카드와 증권 중개 등 비은행부문 수수료 증대 노력 등을 통해 이익 안정성 제고를 위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