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Q 실적 양호한 은행···주가도 기지개
지난해 말 대비 반토막에서 20~30%대 하락률로 회복세


[팍스넷뉴스 장영일 기자] 올해 1분기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한 은행업종의 주가가 상승세로 돌아섰다. 초저금리 악재에 코로나19에 따른 대출 부실 우려 등 각종 악재가 주가를 짓눌렀지만 양호한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은행주가는 전일 대비 평균 2.54% 상승했다.


은행업종은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던 3월 하순경 올초대비 반토막 수준으로 하락했다.



신한지주는 3월23일 장중 2만1850원까지 하락해 지난해말 대비 49.6% 가까이 추락했다. 이밖에 KB금융(-45.7%), 하나금융(-50%), 우리금융(-45.5%), 기업은행(-50.3%), BNK금융(-53.4%), DGB금융(-52.7%), JB금융(-40.6%) 등 대부분 은행주가 줄줄이 연초대비 절반에 가까운 하락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은행주가 연일 하락하면서 지난 3월 은행주 평균 주가순자산배율(PBR)은 사상 최저 수준인 0.24배까지 떨어졌다. PBR이 1배 미만이면 시가 총액이 장부상 순자산 가치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것으로 저평가됐다고 해석할 수 있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 코스피 PBR은 0.81배였다.


앞서 은행주들의 발목을 잡았던 것은 0%대 기준금리에 따른 수익성 악화 우려였다. 금융상품 판매 부실과 더불어 코스피에서 외국인들의 매도세가 가팔랐는데 은행주들의 외국인 비중이 높은 것도 독이 됐다.


다행히 최근 반등에 나선 모습이다. 특히 1분기 실적 발표가 양호하게 발표되면서 27일 이후 주가는 3일 연속 상승세로 완전히 돌아섰다.


주요 4개 금융지주(신한·KB·하나·우리금융)의 올 1분기 합산 당기순이익은 약 2조87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했지만, 시장 예상치를 12.6% 웃돌았다.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순이자마진(NIM) 하락에도 대출 수요 증가 속 이자이익도 견조한 수준을 보였다는 평가다.


김지영 교보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영향이 3월부터 시작됐고,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인한 유가증권관련 운용손실에도 견조한 이익 수준을 유지했다"며 "코로나19발 경기침체 우려를 무시할 순 없지만 은행 수익성이 염려보다는 양호한 수준 유지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4대 금융지주 1Q 실적 희비…하나 웃고·KB 울고

'비용절감' 하나금융 순이익 20.3%↑, KB는 증권 적자에 13.7%↓

'비용·리스크 통제' 성공한 하나금융, 향후 실적은

1Q 일시적인 명퇴 비용의 기저효과

기업여신 연체율 급등···금융지주 건전성에 '경고등'

코로나19 피해 본격화 앞두고 건전성 지표 이미 악화

농협금융, 비이자익 적자 전환으로 1Q 순익 21.7%↓

유가증권 및 외환·파생손익 3614억 감소

시중은행, 대출 늘어도 이자 제자리

1Q 9개 은행 대출 7.33% 증가, 이자이익은 1%대 성장 그쳐

"하나금융, 사업다각화 위해 더케이손보 자본확충해야'"

한신평 분석···업종다각화 의미만

주요 금융지주, 1Q 대규모 외화환산익에도 '울상'

증권 운용·파생상품 판매서 손실···일부는 기타영업외손익 마이너스

DGB금융, 1Q 순익 15% 하락···'그나마 선방'

코로나19 영향 큰 대구·경북이 영업 거점임에도 비이자이익 큰 폭 증가

신한금융, 뉴욕 한인의사협회에 진단키트 전달

5000명분···분자 진단 전문업체 (주)씨젠과 공동 기부

신한금융 임원, 긴급재난지원금 기부키로

전 그룹사 임직원 기부 금액 '매칭'해 추가 기부하는 방안도 추진

JB금융, 과장급 이하 '디지털 커뮤니티' 출범

"디지털 문화 확산·내부 인력 양성 목적"

KB금융, 인수금 목적 첫 사채는 '선순위채'

2000억원 규모···자본 확충보다 이자비용 관리 '급선무' 판단

신한·KB 등 지주사 재무안전성 '경고등'

신한·KB·하나금융 이중레버리지비율 감독당국 권고치 130% 육박

우리銀, 빅데이터로 '바지사장' 대출 솎아낸다

7개월간 개발한 '기업 부정대출 탐지시스템' 도입

DGB금융, 예정대로 12월 말 대구은행장 선임

코로나19로 일부 일정 순연됐으나, CEO육성 프로그램 차질없이 진행

한은 금통위, 기준금리 25bp 인하···0.5%

지난 3월 50bp 내린 지 두 달 만

기업銀, 문화콘텐츠 투자 성적 '곤두박질'

하반기도 '시계제로'···"외부 공개할 만한 실적도 없어"

우리금융, 신종자본증권 3000억 발행 성공

금리 3.23%, 자기자본비율 13bp 상승 예상

대구銀, 베트남 진출작업 완료···차기 행선지는 중앙亞

현지 중앙은행으로부터 호치민지점 설립 승인받아···오는 8월 영업 개시

기업銀 또 증자..2Q이후 7843억 자본 늘려

1000억 규모, '소상공인 특별지원 프로그램 운영'에 따른 자본 확충

BNK금융 영구채 수요예측서 모집액 2.2배 몰려

발행액 1000억원 중 800억원은 롤오버용···이자비용 절감

기업銀, 5억弗 규모 ESG채권 발행 성공

중소기업, 소상공인 지원 목적

DGB캐피탈-한성브라보 금융지원 업무협약

한성브라보 제품 구매 업체에 낮은 금리의 리스·할부 제공

BNK금융, 상반기 순익 3109억···전년比 11.5%↓

비은행계열사 순익 큰폭 증가···"비이자이익 호조로 양호한 실적 시현"

JB금융, 상반기 순익 1882억···전년比 7.8%↓

코로나19 관련 충당금 적립 영향···일회성 요인 제거시 실적 소폭 증가

보통주자본비율 첫 10% 넘긴 JB금융, 배당성향 늘리나

바젤Ⅲ 도입으로 자본여력↑

DGB금융, 상반기 순익 1851억···전년비 8.2%↓

코로나19에도 비은행 부문 선전으로 순익 감소 최소화

4대 은행株, 배당 확대 랠리···올해도?

금융당국 수장들 일제히 자제 권고···시장서도 배당 축소 예측

급등하는 4대 은행株, 여전히 배고프다?

올해 들어 평균 29.9% 상승···공매도 재개 영향도 비껴가

美 대형은행들, 초대형 규모 배당 준비

당국 스트레스테스트 통과 전제···JP모건 등 6곳 총 1420억달러 배당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