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스마트 건설기술 활성화, 공적 역할 중요”
김수일 LH 전문위원 “세종5-1생활권 시범사업 촉매 역할 기대”
이 기사는 2020년 05월 28일 10시 3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진후 기자] 코로나19로 건설업의 패러다임이 ‘비대면’으로 점차 옮겨갈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공사업자가 스마트 건설기술의 토양을 조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스마트 건설기술 확대를 위해 제도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기술 적용 여지가 넓은 시범사업을 발주해 시장을 넓혀야 한다는 주장이다. 


“스마트 건설기술은 기존 건설산업의 생산성과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 다만 현재 건설사가 느끼는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공공 역할의 확대가 중요한 시점이다”


김수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문위원은 28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팍스넷뉴스 건설포럼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김수일 전문위원은 스마트도시개발처장, 세종특별본부장 등을 역임하며 실제 공공 현장에 스마트 건설 적용을 기획해 온 전문가다.


김수일 한국토지주택공사 전문위원. 사진=팍스넷뉴스.


김 전문위원은 “코로나19로 침체된 경기를 되살리기 위해 건설투자를 늘려야 한다는 진단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며 “건설산업의 효율을 향상하기 위해 스마트 건설기술 투자를 단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현재 LH를 위시한 정부는 스마트 건설과 관련해 2025년까지 건설생산성을 50% 증대하고, 안전성 향상, 고부가가치 스타트업 500개 창업을 목표로 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설계(드론측량, BIM 전면활용), 시공(자동장비 활용, 가상시공), 유지관리(IoT·드론검측, 빅데이터 구축) 등의 스마트 건설기술을 우선 도입하고 향후 2030년까지 설계자동화, 로봇시공, 로봇자율진단 등을 개발한다는 목표다.


김 위원은 “정부와 국토부의 방향성은 명확한 편”이라며 “정부는 한국도로공사를 총괄기관으로 선정해 2000억원 규모의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건설기술연구원은 장비 자동화를 추진하는 등 본격적인 착수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해외와 비교해 국내 스마트 건설 시장의 발전이 크게 뒤지지 않았기 때문에 아직 우리도 기회와 경쟁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비용 부담 줄이기 위해 토양 만들어야”


다만 김수일 위원은 기술의 현장 확산에는 아직 제약이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현재 국내기업도 스마트 건설기술을 도입 중이지만 대부분 안전·공정관리 등 일부 분야에 한정돼 있다”며 “건설사가 신기술 도입에 부담을 느끼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기술도입 비용부담 ▲기술 미검증 문제 ▲기술교육 부담 ▲공정 간섭(지연) ▲공사비 감액 등 우려가 따른다는 것이다.


김수일 전문위원은 "이러한 제약 극복에 공공의 역할이 필요하다"며 “공공영역은 발주환경을 만들고 관련 시장을 창출하는 역할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체적인 대안으로 “공공영역이 민간건설사를 대신해 비용 부담이 큰 맞춤형·모둘화한 스마트 건설기술을 개발하고, 미검증 기술을 테스트하는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며 “스마트기술 표준화 및 교육을 통해 신규 교육 부담을 낮추고, ICT 기술 기반의 사전검토·조정을 통해 공정 간섭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은 “스마트기술 사용 시 인센티브 제공을 제도화해 공사비 감액 우려도 불식할 수 있다”며 “발주 방법도 종합심사제 등 스마트 건설 적용에 용이한 방식을 도입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수일 위원은 공공 지원을 통해 ▲ICT 기술 적용을 통한 건설 일자리 패러다임 변화 ▲새로운 비즈니스모델·스타트업 육성 지원 ▲환경피해 저감방안 대안제시 ▲실제 사례 기반 해외건설 진출 패키지화 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밖에 LH는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 평가 항목을 신설해 관련 기술을 다수 활용하는 시공 입찰자에게 가산점을 줄 방침이다. 김 위원은 “올해 300억~1000억원 규모, 8개가량의 현장에서 발주를 계획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재래식 사업보다 비용이 더 들어가긴 하지만 발주사업이 활성화돼 시장을 형성하면 사업단가가 내려갈 것”이라며 “기존 기술자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기술개발은 병행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공공영역 사업에 드론·BIM 등 적용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한 시범사례로는 세종5-1생활권이 꼽힌다. 세종5-1생활권은 전체 7290만㎡ 규모의 세종행정중심복합도시 중 274만㎡에 해당하는 구역이다. 김 위원은 “직주근접을 위한 용도혼합, 보행중심의 차 없는 도시구조, 에너지 자립 등 스마트시티 개념을 차용했다”며 “이중 부지조성공사 과정에 스마트 건설과 친환경 기술을 나눠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세종5-1생활권 개발 기획 단계에 도입한 스마트 건설기술에는 ▲드론 측량을 통한 건설기성 확정 ▲BIM 설계를 통한 유지관리 및 인허가 ▲콘크리트 양생 센서 ▲상수도 누수 방지 시스템 등이 있다. 이를 위해 LH는 시공사가 자동화 설비 사용 시 낙찰율을 상회하는 단가대로 계산하는 등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김수일 전문위원은 “올해 3월 후속 사업을 발주해 6~7월쯤 착공에 들어갈 것”이라며 “자동화 장비 시범사업도 연말에 현장을 직접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은 "스마트시티는 산업과 서비스를 창출하는 플랫폼으로 기능한다"며 "지속가능성 담보를 위해 기술적 요소 외에도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포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