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하나 첫 협업, 아프리카 신디케이션론
아프리카수출입은행 10억弗론 공동 참여 금융약정 체결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신한금융그룹과 하나금융그룹의 첫 공동 행선지는 아프리카가 됐다. 지난달 25일 두 그룹이 해외 사업 확대를 위해 협력하겠다고 밝힌 지 약 10일 만이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아프리카수출입은행(Afrexim Bank)이 10억 달러 규모로 주도하는 신디케이트론에 참여하는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아프리카수출입은행은 아프리카의 무역금융 활성화를 목적으로 설립된 UN 산하 다국적 금융기관이다. 아프리카 54개국 중 51개국이 회원국 또는 주주로 참여하고 있으며, 회원국의 중앙은행과 국영 상업은행을 대상으로 외화 유동성을 지원하고 무역진흥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8년 9월 아프리카수출입은행 신디케이션론을 주선한 데 이어 이번 금융약정에도 유수의 글로벌 은행들과 함께 초청됐다. 하나은행도 지난 2014년 아프리카수출입은행의 신디케이트론에 참여하는 등 꾸준히 관계를 맺어왔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이번 금융약정은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의 빠른 심사와 의사결정을 통해 이뤄진 것"이라며 "신한금융과 하나금융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첫 번째 협업 사례"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두 은행은 지금까지 해외에서 다양한 IB 거래 경력을 쌓아왔다. 


신한은행은 영국 해상풍력 프로젝트파이낸싱(PF)과 영국·독일 광통신 PF, 영국·스페인 상업용 부동산 금융 등 여러 IB 거래에 참여했다. 하나은행도 미국 가스복합화력발전 프로젝트 금융주선, 영국 해상풍력 리파이낸싱 주선, 영국 런던 도로건설 사업 금융주선 등 세계 여러 곳에서 다양한 거래에 참여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신한銀, 기업가 고객 대상 법인컨설팅 강화

삼정KPMG와 업무협약 체결

신한, 결국 라임 배드뱅크 대주주로 外

신한, 결국 라임 배드뱅크 대주주로  부실 운용된 라임펀드 처리를 위한 배드뱅크 설립에 신한 측이 대주주를 맡는 ...

하나금융, 손보사 공식 출범···자회사 14개로 확대

김정태 회장 "하나손보에 다양한 지원과 투자 아끼지 않겠다"

'DLF 불완전판매' 하나·우리銀, 과태료 부과 이의 제기

처분 효력 일단 정지···향후 비송사건절차법에 따라 재판 진행

시중은행 해외 IB 부문은 '개점휴업'

최근 사례도 대부분 지난해부터 추진된 사업···"딜도 없고 실사도 어려워"

신한-하나금융그룹, 해외 사업 '맞손'

조용병 회장과 김정태 회장, 글로벌 경쟁력 강화 MOU···주요 금융그룹간 최초

신한·KB 등 지주사 재무안전성 '경고등'

신한·KB·하나금융 이중레버리지비율 감독당국 권고치 130% 육박

대기업 여신 증가세 '주춤'···우리·신한銀 감소

선조달·회사채 순발행 영향

손 잡기로는 부족···'피 섞는' 하나銀

③과감한 지분 투자 등 협업 확대 통한 딜 발굴에 역점

신한금융,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참가 기업 선발

지난 5년여간 총 250억여원 지원

신한금융지주

<신임> ◇부서장 ▲원신한전략팀 부장 천상영

신한은행

<이동> ◇부서장 ▲서소문지점장 김종갑 ▲봉은사로지점장 이진원 ▲강남중앙 기업금융센터장겸 RM 최병찬 ▲강남구청역...

자사주 소각에도 꼼짝 않는 신한금융 주가

다른 주가 부양책도 마땅치 않아···"충당금 미리 쌓는 수밖에"

신한금융, 외화 소셜본드 5억달러 발행

중소기업 지원 자금으로 활용

신한-KKR, 두 번째 공동펀드 조성 향방은?

코로나19로 국제 IB시장 위축···양사 협업 영향받나

에트리홀딩스에 먼저 손 내민 신한금융···이유는?

1세대 기술지주사로 수젠텍 등 투자 '성과'···"공동펀드 조성해 유니콘기업 육성"

신한금융, 상반기 순익 1.8조···전년비 5.7%↓

코로나19·금융상품 문제 등으로 충당금 및 비용 약 4000억 적립 영향

신한금융, 올 2분기 '자산증가율 0%대'

"대출자산 늘었으나 외화·신탁자산 성장 못한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