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신종자본증권 3000억 발행 성공
금리 3.23%, 자기자본비율 13bp 상승 예상


[팍스넷뉴스 장영일 기자] 우리금융지주는 3000억원 규모의 신종자본증권(조건부자본증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우리금융이 지난 2월에 이어 발행한 두 번째 신종자본증권이다. 우리금융은 3일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증권신고서 신고금액인 2500억원보다 많은 4150억원의 유효수요가 몰려 증액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발행금리는 3.23%로 지주 출범 이후 발행된 신종자본증권 중 역대 최저 금리다. 발행일은 12일로 5년 후 중도상환(콜옵션)이 가능하다. 


이번 증권 발행으로 자기자본비율(BIS)이 약 13bp 가량 상승할 것으로 우리금융 측은 예상했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올해 지배구조 안정화를 통한 지주 전환 효과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는 시장의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손실흡수능력을 최대한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우리금융, 4번째 영구채 발행 준비···자본력 강화 '박차'

타 지주사 대비 2~4%p 낮은 BIS비율 제고 목적

권광석 우리은행장, 이번 혁신카드는 '복장 자율화'

1일부터 국내 전 직원 대상 시행···권 행장 "은행에 활력 불어넣는다"

우리銀 해외 IB 힘의 원천은 '네트워크'

②국내 최초 베트남 민영항공사 금융 주선도 네트워크 덕분···"트랙 레코드 쌓아 선진국 진출할 것"

우리銀, 인도네시아에 방호복 5000벌 기부

최정훈 우리소다라은행 법인장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도움되길 희망"

신한·KB 등 지주사 재무안전성 '경고등'

신한·KB·하나금융 이중레버리지비율 감독당국 권고치 130% 육박

1Q 실적 양호한 은행···주가도 기지개

지난해 말 대비 반토막에서 20~30%대 하락률로 회복세

우리銀, 경영혁신 中企 1만8000여곳에 금융지원

메인비즈협회와 업무협약 체결···보증료 감면·전자금융 수수료 면제 제공

우리금융 지분매각, 코로나19로 당분간 보류될 듯

22일 공자위, 우리금융 민영화 일정 조정 논의

우리금융지주, 우리銀 1조 유상증자 참여

주주배정증자 전량 취득···BIS비율 15%대 상승 기대

우리금융, 내부등급법 부분 승인…"대형 M&A는 시기상조"

BIS비율 상승 전망, 늘어난 자본 여력으로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할지 '주목'

홍콩우리투자銀, 본사와 같은 신용등급 받은 까닭

S&P로부터 'A' 받아···우리銀 "IB사업 전초기지" 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