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제도권 진입 위해 추가 자금조달
오세진 대표 “주주 자본 확충 결정, 적극적으로 투자 나설 것”

[팍스넷뉴스 공도윤 기자] 코빗이 내년 제도권 진입에 대비해 자본을 확충했다.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24일 오세진 코빗 대표는 임직원들에게 공지를 통해 “주주가 추가적인 자본투입에 긍정적 의사결정을 해주었다”고 알렸다.


이날 오 대표는 임직원들에게 “하반기 국내 가상자산 시장은 특금법과 세제개편을 앞두고 의미있는 시장구조 개편이 이루어 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그간 코빗이 만들어 놓은 건전한 토대 위에 (추가 자본 확충을 통해) 역동적인 변화를 만들어 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내년 가상자산 법제화 원년을 맞이해 새로운 코빗, 더 나아가 그룹사 파트너사들과 시너지를 토대로 글로벌 가상자산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코빗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이번 자본 확충은 내년 ‘특금법(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 시행에 맞춰 인프라를 확충하고 더불어 악화된 경영상태를 정상화 하기 위한 긴급 자금 수혈로 해석된다. 


코빗은 지난해 매출 37억원, 당기순손실 128억원을 기록했다. 지속된 적자로 2017년 엔엑스씨가 코빗을 매각할 당시 지분가치는 960억원이었으나 현재는 35억원에 불과한 수준이다. 지난해 경영악화로 희망퇴직을 실시해 고정 비용의 상당 비중을 차지하는 인건비(급여)를 125억원에서 29억원으로 대폭 줄였으나 거래량 감소로 매출 개선 폭이 크지 않다보니 현 경영 수준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내부 전언에 따르면 코빗은 조직 재정비와 비용 효율화로 내부 체질 개선을 마치고 이번 추가 자본 확충으로 적극적인 투자를 이어, 경쟁력을 높이고자 하는 것으로 확인된다.


코빗은 국내 최초 가상자산 거래소이자 가상자산 실명계좌를 보유한 4개 거래소 중 한 곳이다. 투명한 경영 상태를 유지해 온 만큼, 내년 특금법 시행시 비즈니스를 확대할 기회가 대폭 늘어날 수 있다. 코빗 역시 제도권 진입을 위해 최근 1~2년간 자금세탁방지(AML), 고객확인(KYC), 실명계좌,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등 특금법에서 요구하는 조건을 갖추었다.


한편, 코빗의 현 최대주주는 엔엑스씨(NXC)로 지분 62.2%를 가지고 있다. 다음은 코빗의 창업자인 유영석 전 대표가 지분 29.72%(3만3503주)를 보유, 심플캐피탈퓨처스가 3.65%를 가지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