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銀, 인니 부코핀銀 최대주주 등극
지분 67%로 확대···일단 리스크 관리 집중
인도네시아 부코핀은행 본점 모습. <제공=KB국민은행>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국민은행이 인도네시아 부코핀은행(Bank Bukopin)의 최대주주에 올랐다. 


국민은행은 올해 상반기 부코핀은행의 일부 고객들이 예금 인출과 송금에서 어려움을 겪는 등 유동성 위기가 있었던 만큼, 우선 부코핀은행의 리스크 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부코핀은행의 지분을 기존 67%로 늘리며 최대주주에 등극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달 16일 이사회에서 관련 안건을 의결한 뒤, 진행한 추가 지분 인수 작업을 마무리한 것. 


지난 2018년 7월 부코핀은행 지분 22%를 최초 취득한 국민은행은 올해 7월과 8월 부코핀은행이 두 차례 진행한 유상증자에 참여해 각각 11.9%, 33.1%의 지분을 추가로 확보했다. 부코핀은행 지분 67% 인수에 총 4000억원을 투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1970년에 설립된 부코핀은행은 인도네시아 전역에서 412개 지점과 835개 ATM기기를 운영하는 중형급 은행이다. 정부가 지분을 보유하고 있어 안정적인 시장 지위를 갖고 있다는 게 국민은행의 설명이다. 


또, 국민은행의 한 관계자는 "부코핀은행이 전통적으로 연금대출과 중소상공인대출 등 리테일 위주의 고객 기반을 두고 있어, 국내 원화예수·대출금 시장점유율 1위(2019년 기준)인 국민은행과 좋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국민은행은 부코핀은행이 올해 상반기에 유동성 위기를 겪은 만큼 먼저 리스크 및 건전성 관리에 집중할 방침이다. 지난 6월 부코핀은행의 계좌를 이용하는 한인 법인들이 거래 상대방에게 돈을 송금하지 못하는 문제를 겪으면서 은행의 유동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국민은행 측은 "부코핀은행의 유동성 문제는 최근 두 달 연속 진행한 유상증자를 통해 상당 부문 해결됐다"며 "앞으로 최대주주로서 책임감을 갖고 부코핀은행의 건전성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은행은 향후 부코핀은행을 인도네시아에서 열 손가락 안에 드는 은행으로 발전시키는 게 목표다. 이 관계자는 "현지에 이미 진출한 그룹 내 계열사들과 협력해 인도네시아 고객들에게 더 나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KB손해보험과 KB캐피탈이 인도네시아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KB국민카드도 올해 내로 현지 여신전문금융사 지분 80% 인수를 마무리하고 영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출처=kr.investing.com>


한편, 올해 3월 80루피아(한화 6.47원)까지 떨어졌던 부코핀은행의 주가는 이날 현재 280루피아(한화 22.67원)까지 뛰어오른 상태다. 최근 두 달 연속 진행한 유상증자와 국민은행으로의 최대주주 변경 등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주가 상승은 현지에서도 한국의 1위 은행이 최대주주에 오른 것에 큰 기대를 하고 있다는 뜻"이라며 "국민은행이 인도네시아에서 과거 카자흐스탄에서의 '아픈 기억'을 지울지 주목된다"고 말했다. 


과거 2008년 국민은행은 카자흐스탄의 센터크레디트은행 지분 41.9%를 9541억원에 사들였지만, 곧바로 전 세계적으로 금융위기가 터지면서 2016년 해당 지분의 장부가액을 1000원으로 손실 처리하는 실패를 경험했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KB, '印尼판 금융그룹' 만든다···증권업도 진출

은행, 보험, 캐피탈에 이어···인니 기반 해외수익 확보 전략

국민銀, 인니 부코핀은행 시스템 뜯어고친다

8월 말 최대주주 등극 이후 리스크 관리 중심으로 시스템 개선 박차

'글로벌 뱅크' 목표 국민銀, 해외서 여전히 걸음마

해외법인 지난해 순이익 154억···신한銀의 6% 수준

KB금융, 해외 자산운용사 인수 추진

해외 인프라 사업 개척 기반 차원··윤종규 회장 "자본시장 투자수익 늘려라" 지시

'KB판 뉴딜' 나왔다···윤종규 회장 "총 9조원 투자"

디지털·그린 사업 등에 연 1.5조 투입···ESG 상품·투자·대출 규모도 50조까지 확대

KB금융 "하반기 여신 성장속도 조절한다"

상반기 대출 증가율 6.7%···올해 목표 초과 달성

윤종규 KB금융 회장 '연임 여부', 내달 판가름

회추위, 차기 회장 선임 절차 본격 착수···9월 중순 최종 후보 1인 선정

KB금융, 중간배당 26일께 추진···이달말 자회사 편입

예정대로 8월 말 인수 절차 완료될 듯

KB금융 자산운용부문, 2Q서 흑자 전환

금융시장 안정화로 ETF·외화 채권 등 '반등'

KB금융, 상반기 순익 1.7조···전년비 6.8%↓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대비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영향

KB금융, 인수대금 조달 막바지 작업

2개월여간 총 1.35조 마련

KB금융, '운용자산 260조' 칼라일그룹과 '맞손'

네트워크 활용한 신규 투자처 공동 발굴···교환사채 투자협약도 체결

KB금융, 인수계약 후 회사채로 총 8100억 확보

잔여 인수대금 확보 위해 영구채·선순위채 추가 발행할 듯

KB캐피탈, 무디스로부터 국제신용등급 A3 획득

"해외 자회사 지원·그룹 동남아 시장 확대 탄력 받을 것"

허인 국민은행장, 사실상 연임 확정

차기 행장 단독 후보에 올라···추가 임기는 내년 말까지

KB캐피탈, 첫 외화채 발행 성공

모집액의 4배 몰려···신남방 사업 지원

국민銀, 올해 3번째 외화 ESG채권 발행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 등에 사용 예정

KB지주·계열사, 연달아 채권 발행···왜?

영구채·후순위채 발행 등으로 1조 이상 조달···목적은 제각각

국민·신한銀, BIS비율 최고치에도 자본확충···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추가 금융지원 대비 목적···낮은 시중금리 상황도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