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투자 '지형도' 바꾸는 산업은행
1년 동안 2000억 이상 투자…스케일업금융실 중심 유니콘 육성 노력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벤처투자 시장에서 한국산업은행(이하 산업은행)이 가진 위상은 대단하다. 매년 수천억원의 자금을 벤처캐피탈 등 위탁운용사에 뿌려주는데, '갑(甲) 중의 갑'으로 인식될만 했다. 자본시장 '큰손'들도 산업은행 호출이면 버선발로 달려왔을 정도다. 


올해 들어서는 조금 달라졌다. 때때로 산업은행이 '을'의 입장이 돼 다른 벤처캐피탈을 찾아다니며 공동 투자 요청을 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한다. 입장이 바뀌어 산업은행이 벤처캐피탈에 먼저 손을 내미는 일이 많아진 것이다. 


산업은행이 벤처기업에 대한 직접투자 비중을 크게 늘리면서 생겨난 변화다. 그 중심에는 산업은행 내 스케일업금융실이 있다. 스케일업금융실은 예비 유니콘에 대한 투자와 금융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 말 신설됐다. 조직 구성과 업무 체계는 일선 벤처캐피탈과 유사하다. 다만 모든 투자를 펀드가 아닌 자체 재원을 활용한다는 점만 다를 뿐이다. 


주로 수천억원 수준의 기업가치를 기록, 성장단계에 진입한 벤처기업에 투자한다. 적게는 수십억원에서 많게는 수백억원의 자금이 집행된다. 또 지분투자와 연계해 대규모 융자 지원도 병행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제 우리나라 벤처기업들이 해외 자금조달 없이도 유니콘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케일업금융실은 올해 확정된 투자 집행금액만 2000억원을 넘어선다. 올해 연말이면 전체 투자 금액이 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연말 업계 투자금 순위를 매겨본다면 산업은행이 리그테이블(업계 순위표) 최상단에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업계 맏형 격인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지난해 전체 투자금액은 약 3100억원이었다. 국내 벤처캐피탈 중 1년 동안 투자금이 2000억원을 넘는 곳은 세 손가락 안으로 꼽을 정도다. 


올해 초만 해도 업계에서 산업은행을 바라보는 시선은 미묘했던 것이 사실이다. 산업은행이 높은 협상력을 앞세워 좋은 투자를 독식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투자 경쟁을 부추겨 기업가치 거품만 조장한다는 불만도 있었다. 유망 투자처가 한정된 상황에서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얘기들이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부정적이었던 시각은 긍정적으로 바뀌었다. 산업은행이 우리나라 벤처투자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산업은행이 유망 투자처를 먼저 발굴해 업계에 공유하거나 기존 벤처캐피탈 투자기업에 대규모 후속 투자자로 나서주는 일이 많아졌기 때문이다. 


이제 업계에서 산업은행은 출자기관을 넘어 동료 투자사 중 한 곳으로 인식되고 있다. 벤처캐피탈 사이에서는 산업은행을 잘 활용(?)해야 기존 투자기업을 유니콘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는 말도 들려온다. 실제로 예비 유니콘으로 평가되는 여러 벤처기업에 산업은행이 후속투자자로 참여하고 있다. 이전에는 수백억원의 후속투자를 해외 벤처캐피탈이나 사모펀드 등이 담당했다면 이제는 산업은행이 그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산업은행의 설립 미션을 살펴보면 '대한민국의 지속성장과 미래로 연결'이라는 문장을 찾아볼 수 있다. 유니콘 육성이 이에 가장 잘 부합하는 과제일 것이다. 지금의 벤처투자 시장에서 스케일업금융실의 노력이 설립 미션을 달성하는 데 작지 않은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KDB생명 매각 '오리무중'···LP 확보 지연

두차례 SPA 체결 시한 연장

한국성장금융, 금융위·산은 산하기관 '전락'

③이사회 등 주요 임원 금융위 인사 포진···'자율성·독립성' 훼손

한국성장금융, 견제·감시시스템 '허술'

②'현 운용자사 3.7조 + 뉴딜펀드 7조'···공공부문 확대로 '공공기관' 지정 가능성↑

한국성장금융, 민간 모험자본 취지 '퇴색'

①뉴딜펀드 운용사 참여, 정부 재정 7조 유입…한국벤처투자와 차별성 상실 '우려'

이동걸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가 급선무"

28일 기자간담회 진행···"매각 시점·방법은 기업가치 높인 뒤 논의"

산은, 감염병 대응에 5년간 2000억 투자

이동걸 회장 "우수 바이오업체에 집중 투자할 것"

프리미어파트너스 "창업자 꿈 크기 보고 투자하죠"

데이터 잘 활용하는 곳 매력 느껴···포트폴리오 간 협업 시너지 기대

성장금융, 1000억 글로벌 스케일업펀드 조성 추진

인터베스트·스틱벤처스에 200억 출자…중소·중견 해외 진출 지원

'2060억 장전' IMM인베, 코로나 맞서 투자 늘린다

정일부 대표 "유니콘 육성 위해 공격적 투자"…내년 소진 목표

산은, 실리콘밸리에 VC 설립한다

국내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교두보 역할 수행

산은·기은, 대기업 대출 편중 '뚜렷'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 증가율은 저조…10년간 소상공인 대출 절반 이상 급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