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할 앞둔' LG화학, 배터리 실적 '날았다'
전지사업 2분기 연속 1000억 넘어…캐시카우로 '자리매김'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LG화학 전지부문이 분사를 앞두고 지난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10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거뒀다. 전체 영업이익 역시 전지부문의 호실적으로 전년동기 대비 158.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LG화학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7조5073억원, 9021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8.8%, 영업이익은 158.7% 증가한 수준이다. 특히 이번 3분기 영업이익은 38분기만에 최대치를 경신하는 성과다. 이번 분기 이전 LG화학이 거둔 최대 영업이익은 2011년 1분기 거둔 실적으로 8313억원이다.


사업부문별로는 전지사업의 성과가 두드러졌다. 3분기 전지부문 매출은 3조1439억원, 영업이익은 1688억원에 달했다. 지난 2분기 1555억원의 흑자를 낸 데 이어 3분기에도 1000억원이 훌쩍 넘는 성과를 거뒀다. LG화학 관계자는 "유럽 주요 고객사의 신규 전기차 모델 출시와 원통형 전지 판매 증가, IT 제품 공급 확대 등으로 실적을 크게 개선했다"며 "4분기 역시 자동차전지, 전기차용 원통형 전지 공급 확대로 매출 성장 및 이익 증대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석유화학부문의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3조5836억원, 7216억원에 달했다. ABS, PVC 등 주요 제품의 수요가 증가했고 동시에 원료 가격이 하락해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료 가격을 뺀 값)가 개선됐다. 이 영향으로 올해 3분기 석유화학 부문 영업이익률은 20.1%에 달했다. 


첨단소재부문의 매출액은 9629억원, 영업이익은 59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 디스플레이 패널 등 전방 시장의 수요 회복으로 전분기보다 수익성을 소폭 개선했다. 첨단소재부문의 영업이익률은 전분기 4.4%에서 올해 3분기 6.1%로 올랐다.


생명과학부문은 1721억원, 85억원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기록했다. 계절성 독감 백신, 추출 시약 판매 확대로 매출액이 증가했다. 한편 전분기 11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던 자회사 팜한농은 이번 3분기 96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로 돌아섰다. LG화학 관계자는 "팜한농이 4분기에는 테라도(제초제) 등 주요 제품 매출 확대로 실적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차동석 LG화학 부사장(CFO)은 이날 실적 발표 후 개최한 컨퍼런스콜을 통해 "각 사업부문 성장 잠재력의 실현을 극대화 하기 위해 지난 달 17일 전지사업 분사를 발표했다"며 "전지사업뿐 아니라 다른 사업부문도 분할 이후 투자를 더욱 늘릴 수 있는 조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같은 방법으로 기업가치를 증대해 LG화학의 주주의 가치도 높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 부사장은 "3분기에는 LG화학이 그 동안 기울인 ▲내부 효율성 제고  ▲현금흐름 안정화 ▲미래 투자 지속 노력이 본격적으로 성과를 냈다"며 "4분기에도 양호한 실적을 이어갈 전망"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