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덴셜 효과' KB금융, 3Q 순익 24%↑
염가매수차익 1450억 반영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KB금융그룹이 올해 3분기에 푸르덴셜생명보험 인수 효과를 톡톡히 봤다. 


KB금융은 올해 3분기에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으로 전년동기대비 24.1% 증가한 1조1666억원을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올해 3분기 당기순이익은 전분기대비로도 18.8% 늘어났으며, 1~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대비 3.6% 증가한 2조8779억원을 나타냈다. 


KB금융 측은 "3분기 당기순이익은 순이자이익이 견조하게 증가하고 2분기 선제적 추가 대손충당금 전입에 따른 기저효과와 푸르덴셜생명 인수 관련 염가매수차익 1450억원이 반영되면서 전분기대비 1848억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염가매수차익은 인수 대상을 실제 가치보다 낮은 수준에서 취득했을 때(인수 대상의 순자산 공정가치가 장부가액보다 낮을 때) 발생한다. 지난 8월 말 KB금융은 푸르덴셜생명 지분 100%를 2조2995억원에 취득했었다. 푸르덴셜생명의 9월 당기순이익 111억원도 그룹 당기순이익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푸르덴셜생명 인수에 2조원 이상의 자금을 사용했음에도 KB금융의 자본적정성은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올해 9월 말 KB금융의 BIS자기자본비율은 14.69%로 지난 6월 말 대비 0.45%p 상승했다. 이는 신종자본증권(영구채) 발행과 당기순이익 증가, 바젤Ⅲ 조기 도입 등이 자본적정성 강화에 도움을 줬다는 게 KB금융의 설명이다. 


또한, 건전성도 안정적으로 관리됐다. KB금융의 올해 9월 말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0.46%로 지난 6월 말 대비 0.02%p 하락했다. NPL비율은 전체 대출채권 가운데 3개월 이상 원리금을 연체한 대출채권 비율이다. 금융회사 건전성을 가늠하는 대표적 지표로, 낮을수록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KB금융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촉발된 경제 침체와 금리 하락 등 어려운 영업환경에서도 그간 꾸준히 추진한 포트폴리오 강화와 수익 기반 다변화 노력으로 전분기에 이어 안정적인 실적을 시현했다"며 "금리하락으로 은행업의 수익성에 부담이 되는 시기에 증권의 브로커리지 수수료 확대와 IB 부문 실적 개선으로 그룹의 이익 체력을 안정적으로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KB금융의 올해 3분기 순수수료이익은 789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5.9% 증가했다. 순수수수료이익은 증권사와 카드사 등 비은행 부문 계열사의 이익이 상당 부분 포함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
KB캐피탈, 첫 외화채 발행 성공

모집액의 4배 몰려···신남방 사업 지원

허인 국민은행장, 사실상 연임 확정

차기 행장 단독 후보에 올라···추가 임기는 내년 말까지

한진중공업 M&A, KDB인베 등 참여 전망 外

한진중공업 M&A, KDB인베 등 참여 전망 [헤럴드경제]  20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한진중공업 매각...

사설인증서, 빅테크·통신사·금융권 각축전

②정부기관 인증서 선점 경쟁 치열, 금융권 자체 인증서 출시 나서

국민카드, 금융 플랫폼 'KB페이' 출시

결제·송금·환전 등 다양한 금융 서비스 제공···출시 기념 이벤트도

국민카드, 'KB페이' 출시···2위 탈환 시동

시장지위 제고, 플랫폼 전쟁 대비

KB금융지주, ESG평가 전 부문 A+ 등급 받아

국내 금융사 중 유일…ESG경영 역량 입증

시중銀, 채용비리.펀드판매 해명 '진땀'

여야 "부정 채용인력, 퇴사없어"…은행 "피해 구제 확정 어려워"

KB금융, 3000억 규모 영구채 발행 착수

녹색사업 PF 투자, 계열사 지원금 등으로 활용

리스크관리 부서와 충돌하는 IB

④코로나19 지원으로 은행 건전·유동성 악화세···"감독규제 더 완화해야"

저금리·규제 강화 맞춰 보험사 수장 '물갈이'

새로운 변화 기대···일부 자리 바꾸기도 있어 미풍에 그칠 수도

속속 등장하는 민간펀드

③민간 인프라펀드도 출시 임박···"민간 참여도가 정책 성패 좌우할 듯"

'신한과 격차 좁힌' 윤종규 KB 회장, 사실상 연임

회추위 "리딩금융 자리매김시켰다"며 최종 후보 선정

신한금융, 악사손보 인수전 참여 검토

데이터룸 실사 참여 준비···계리 자문사도 고용

KB, '리딩금융 탈환' 8부능선 넘어

푸르덴셜 자회사 편입 코앞···염가매수차익까지 고려시 신한과 격차 초과

윤종규 KB 회장, 리딩금융 탈환에 '올인'

푸르덴셜생명·프라삭 인수로 발판 마련

신한생명-오렌지라이프 2021년 7월 완전 통합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업계 뒤흔드는 일류 보험사로 육성"

'신한·KB 리딩금융 경쟁' 승부처는

'비이자이익' '판매관리비'에서 희비 엇갈려... 올해 KB의 푸르덴셜생명 인수가 변수될 듯

신한, 2년 연속 KB 제치고 '리딩금융' 되나

조용병 체제이후 1위 탈환…"오렌지라이프 잔여지분 인수 총력"

"법적 리스크에도 차기회장 추천" 조용병 회장 선처 호소

신한은행 채용비리 1심 재판 최종진술..."점수조작 사실 없어"

조용병 회장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겠다"

채용비리 공판 참석후 연임포부 밝혀... 13일 회추위 면접 예정

KB금융, 5년간 혁신기업에 66조 지원

여신 62.6조·투자 3.6조원 공급…윤종규 "성장동력 발굴과 산업경쟁력 높이는데 최선"

신한금융그룹, 베트남 소비자금융 PVFC 인수

신한금융그룹이 23일 신한카드를 통해 영국에 본사를 둔 푸르덴셜 Plc 금융그룹의 베트남 소비자금융회사인 푸르덴셜...

KB금융 "중간배당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

김기환 CFO "올해 배당성향, 적어도 작년 수준 유지"

KB금융, 한 지붕 두 생보사 '엇갈린' 실적

채권 매각익 반영 푸르덴셜 vs GA채널 부담 가중된 KB생명

KB지주·계열사, 연달아 채권 발행···왜?

영구채·후순위채 발행 등으로 1조 이상 조달···목적은 제각각

신한·KB금융 '진검승부', 생보사에 달렸다

분기 수익 vs 누적 순익 희비 갈려···푸르덴셜 순익 기여따라 1위 결정

국민·신한銀, BIS비율 최고치에도 자본확충···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추가 금융지원 대비 목적···낮은 시중금리 상황도 영향

푸르덴셜생명, 보험금지급능력평가 'AAA' 획득

2년 연속 최고등급…높은 RBC비율·우수한 수익구조 등 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