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銀, 3Q 누적 순이익 1.2조···전년比 13.2%↓
충당금 적립 여파…코로나19 대출 지원, 성장 기회로

[팍스넷뉴스 김승현 기자] IBK기업은행이 충당금 적립 부담 속에 순익이 감소했다. 


기업은행은 지난 3분기 연결기준 누적 순이익이 1조1876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3분기 1조3678억원 대비 13.2% 감소한 수치다. 경기 악화에 대비하기 위한 추가 충당금 적립 등으로 누적 순이익이 감소했다. 3분기 별도기준 누적 순이익은 9764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3분기 누적기준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182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보다 19조9000억원(12.2%), 전 분기보다는 6조1000억원(3.4%) 증가한 수치다.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말 대비 0.4%포인트(P) 증가한 23.0%를 기록했다. 


기업은행은 관계자는 "중기대출 부분 점유율이 역대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면서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 등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적기에 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한 것이 중기대출 부분 역대 최대 수준의 시장점유율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주요 건전성 지표는 개선세를 보였다. 총 연체율은 지난해 3분기 대비 0.23%P 내려간 0.39%를 기록했으며, 같은 기간 고정이하여신비율도 1.11%로 0.25%%P 개선됐다.  앞선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출지원이 고객기반 확대, 신성장과 수익기회 창출로 이어지는 정책금융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갈 것"이라며 "혁신금융을 통한 성장기반 확충, 체계적인 건전성 관리로 내실 성장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