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은행 건전성 '역대 최고'···왜?
우량 차주 위주의 여신 관리, 낮은 금리에 따른 이자비용 부담 완화 등 꼽혀
이 기사는 2020년 11월 26일 16시 4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양도웅 기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이 역대 가장 낮은 수준을 나타냈다. 금융권에서는 은행들의 꾸준한 건전성 관리와 낮은 기준금리 등이 이 같은 결과를 냈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한, 금융당국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를 실시한 영향 때문으로도 풀이된다.  


2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국내 은행의 부실채권 비율은 0.65%로 지난 6월 말 대비 0.06%p 하락했다. 지난해 9월 말 대비로는 0.21%p 떨어졌다. 금감원이 3개월마다 은행 부실채권 비율을 발표하기 시작한 2008년 12월 이후, 이 비율이 0.60%대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부실채권 비율은 전체 여신에서 3개월 이상 원리금을 연체한 여신(고정이하여신)의 비중을 뜻한다. 은행 등 금융회사의 건전성을 가늠하는 대표적 지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실물경기 악화에도, 수치상으로는 국내 은행들의 건전성이 역대 가장 높은 수준에 육박한 셈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특히 기업여신 쪽에서 부실채권 규모가 줄어든 게 주효했다"며 "은행들로부터 대출을 받는 기업들의 신용도가 올라갔고, 코로나19 이전부터 은행들도 꾸준히 우량 차주들 위주로 대출을 해주고 여신 관리에 들어간 게 건전성 향상으로 이어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올해 9월 말 기업여신에서 차지하는 부실채권 규모는 12조원으로 지난 6월 말 대비 8000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전체 부실채권 규모가 9000억원 줄어든 것으로 고려하면 기업여신 쪽 리스크 관리가 부실채권 비율 하락에 가장 크게 공헌한 셈이다.   


<참조=금융감독원>


또한, 지난 8월 말 금감원 등 금융당국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금융회사에 대출 원금 상환과 이자 상환 유예 등을 신청할 수 있도록 조치한 것도 은행 건전성 확보에 도움이 됐을 것으로 풀이된다. 


낮은 기준금리가 부실채권 비율을 낮추는 데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올해 두 번에 걸쳐 기준금리를 하향 조정해, 역대 가장 낮은 0.50%를 현재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중금리도 역대 최저 수준에 육박한 상태다.  


권흥진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지금처럼 기준금리가 낮은 상황에서 연체율이나 부실채권 비율이 높아지기란 쉽지 않다"며 "(대출) 이자율이 낮기 때문에 기업들에 이자비용이 큰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들어 대출채권이 큰 폭으로 늘어나면서 부실채권 비율을 구할 때 분모가 덩달아 커진 영향도 있다"고 덧붙였다. 


권 위원은 "과거 데이터를 살펴보면 대출채권이 큰 폭으로 늘어난 시점으로부터 약 1-2년 뒤에 은행 건전성이 악화하는 모습을 보이곤 했다"면서도 "하지만 지금처럼 낮은 수준의 기준금리가 유지되고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대손충당금을 쌓는다면 과거와 같은 패턴을 보일지는 미지수"라고 전망했다. 


은행의 손실흡수능력을 가늠하는 대손충당금적립률(총 대손충당금/총 고정이하여신액)은 올해 9월 말 130.6%로 최근 5년래 가장 높은 수준에 도달했다. 일반적으로 대손충당금적립률이 100%를 넘으면 부실채권이 현실화해도 은행 경영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판단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페퍼, 대출채 매각해 건전성 방어했지만···

⑤대손비용 증가 및 이자 수익 감소 등 수익성 악재 산적

'은행권 대변인'되는 김광수, 해결과제 산적

빅테크 공세·사모펀드 사태 수습·코로나19 금융지원 등

'코스피 2600시대'···2602.59 사상 최고치 경신 外

'코스피 2600시대'…2602.59 사상 최고치 경신[주요언론] 코스피가 2600선을 돌파하며 2년10개월만에 ...

한국투자, 건전성 '뒷걸음질'

④대출채권 매각에 일회성 효과···숙박·음식점업 대출도 부담

OK, 커진 덩치만큼 부실채권도↑

③신용대출 확대 우려…부동산 PF대출 리스크도 부각

유진, PF대출 관리 '경고등'

②올해 50억 규모 PF 미분양···고정이하여신비율 2배 늘어

사무관리회사 '책임회피' 막는다···개정안 발의

국민의힘 이영 의원, 일반사무관리회사 업무 법률 명시해 법적책임 부여

투자금융 강자 SBI, 신용대출 확대 몰두

①신용대출 중심 개인여신, 연체율 우려···투자부문 이익창출력은 약화

'원리금 상환유예 덕' 은행권 연체율, 역대 최저

9월 말 0.30% 기록···2007년 집계기준 변경 후 가장 낮아

저축銀을 보는 불안한 시선

밀려오는 자금만큼 부동산 PF 대출도 증가···'저축은행사태' 데자뷰

우리銀, 印尼서 '25년 연속 최우수 은행' 선정

현지 언론 심사 결과 안정적인 수익성, 건전성 등 평가

한전, 2년 연속 원화 ESG 2000억원 규모 채권 발행 外

홍남기 "인사권자 뜻에 맞춰 직무수행 최선 다하겠다"[서울경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4일 전날...

DGB금융, 非은행 강화에 3Q 누적손익 1.5%↑

대구은행, 누적 손익 14%↓··· 3분기 충담금 561억원 추가 적립

카뱅, 분기 이자·수수료 '첫 동반 흑자'

자본적정성·건전성은 '뒷걸음'

SC제일銀, 3Q 누적 손익 1829억…전년比 28.1%↓

건전성·자본적정성 동반 부진

'디지털 강자' 웰컴, 투자는 영 신통찮네

⑥라임펀드 이어 일부 피투자사 손실···고금리 대출 정리 부담도

교보 이어 신금투도 WBL 대출채권 펀드상환 연기 外

빚내서 버티는 40대 가장들…평균 대출금 '6205만원'[주요언론] 지난해 임금근로자의 평균대출이 4000만원을 ...

윤석헌 "은행, 충분한 손실흡수능력 유지해야"

한계기업 증가에 대한 대비도 강조

4대 은행株, 배당 확대 랠리···올해도?

금융당국 수장들 일제히 자제 권고···시장서도 배당 축소 예측

은행 中企·가계대출 연체율, 두 달 연속 상승

금융당국, 은행 건전성 악화 우려에 대해선 선 그어

하나금융硏 "내년 선거까지 금리동결 기조"

최근 주식 "빚투" 해석 지나쳐

도규상 "비 올 때 우산 뺏는 일 없도록 할 것"

코로나19 피해 기업 대상 원리금 상환 유예 조치 '재연장' 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