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기안기금 321억 투입 결론
아시아나 이어 두번째
이 기사는 2020년 12월 10일 16시 4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진=제주항공)


[팍스넷뉴스 윤신원 기자]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제주항공이 정부로부터 1900억원의 금융지원을 받기로 한 가운데 이중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이 321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10일 기안기금에 따르면 이날 오후 열린 운용심의회에서 제주항공에 대해 321억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운영자금 대출로 257억원(80%), 영구전환사채(CB) 인수로 64억원(20%)을 지원할 예정이다. 


제주항공에 대한 금리는 연 5%대를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안기금은 코로나19 사태 이전 신용등급(BBB)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기안기금 지원을 받은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신용등급(BBB-)에 따라 연 7% 대 금리가 적용됐다. 


금융당국과 채권단이 산출한 제주항공 필요 자금 1900억원 중 나머지 금액은 주채권은행인 한국수출입은행이 1300억원, 신용보증기금이 유동화회사보증(P-CBO)을 통해 300억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제주항공은 기안기금 지원이 결정됨에 따라 6개월간 근로자 수 최소 90% 이상 유지, 주주에 대한 이익배당과 자사주 매입은 금지된다. 연봉 2억원 이상 임직원의 보수도 자금지원 기간동안 동결해야 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