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3세 김동선, 한화에너지로 복귀
팀장에서 상무보로 승진…글로벌 전략 담당
이 기사는 2020년 12월 23일 16시 3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3남인 김동선 전 한화건설 팀장(사진)이 약 4년 만에 그룹 경영에 복귀한다.


한화그룹은 김동선 전 팀장이 한화에너지 글로벌전략 담당(상무보)으로 입사했다고 23일 밝혔다. 


1989년생인 김 상무보는 미국 태프트스쿨, 다트머스대학교를 졸업하고 승마선수로 활동하다 2014년 한화건설에 입사했다. 폭행 사건이 불거지면서 2017년 한화건설에서 퇴직했으며, 퇴직 후에는 독일로 건너가 아시아 레스토랑을 운영했다. 지난 6월부터는 스카이레이크인베스트먼트에서 근무했으며, 이번 한화에너지 입사로 2017년 퇴직 이후 약 4년 만에 그룹 경영에 복귀하게 됐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김 상무보는 한화건설 해외토건사업본부에서 근무했으며, 신성장전략 팀장으로서의 경험도 보유하고 있다"며 "여기에 PEF 재직 경험까지 더해진 만큼 한화에너지의 글로벌 사업 확대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상무보 입사를 계기로 한화에너지의 전력사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화에너지는 최근 미국 내에서 대규모 에너지저장장치(ESS) 계약을 잇따라 수주하고 있다. 지난 11월 미국 네바다주에서 240메가와트시(MWh) 규모의 ESS 프로젝트(실버픽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최근에는 미국 뉴욕주가 추진하고 있는 400MWh 규모의 ESS 프로젝트 계약을 따내기도 했다. 


앞선 관계자는 "세계 전력 시장의 중심이 신재생에너지쪽으로 옮겨가면서 에너지 저장 기술인 ESS 분야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글로벌 태양광 발전 시장과 에너지 저장 시장에서 독보적인 경쟁력을 갖춰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