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강화' SK건설, 친환경 투자 MOU
IBK캐피탈, LX인베스트먼트와 친환경 펀드조성·금융지원 상호협력


[팍스넷뉴스 전세진 기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선언한 SK건설이 금융기관과 손잡고 본격적인 친환경 사업 투자에 나선다.


SK건설은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플랜트(G.plant) 사옥에서 IBK캐피탈, LX인베스트먼트와 친환경 사업투자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안재현 SK건설 사장, 최현숙 IBK캐피탈 대표이사, 김충원 LX인베스트먼트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참석자 모두 환경문제의 심각성과 ESG 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위해 에코펀드를 조성하는 등 친환경 사업 전반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각 사는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2050 탄소중립 계획에 발맞춰 지속가능한 친환경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혁신기술과 금융을 결합한 ESG 투자를 선도할 계획이다. 주요 협력 분야는 ▲친환경 기업 투자를 위한 펀드 조성 ▲친환경 사업 추진 관련 금융지원 ▲기존 친환경 기업의 사업 활성화 지원 등이다.


IBK캐피탈은 최근 중소기업의 친환경 경영을 장려하고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LX인베스트먼트도 산업 전반의 밸류체인 투자 역량을 강화 중이다.


SK건설은 지난해부터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창출할 수 있는 친환경·신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며 ESG 경영 강화에 나섰다. 친환경 기술의 투자 재원을 확보하고 국내외 기술혁신기업들을 직접 발굴할 방침이다. 친환경 기업으로의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방편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금융기관과의 오또(OTO: One Team Operation)가 더욱 강화되고 친환경 사업 확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올해 신설조직인 오또센터를 통해 앞으로 국내외 다양한 파트너사와 친환경 신사업 발굴에 매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친환경·신에너지 새 판…지배구조 개편 '촉발'

③ 지주사 행위제한…환경시설관리 계열사 지배구조 정리 필요

10년째 제자리…ESG로 환경기업 변신 모색

② 하반기 탈석탄 선언 가능성…플랜트 인력 재배치도 논의

한 지붕, 두 가족 체제의 종언

①최대주주 SK㈜ 인사권 행사…최창원→최태원 지배로 변경

SK건설, 안재현 단독대표 체제 전환

임영문 대표이사 임기 1년 남겨놓고 사임

SK건설, 디에코플랫폼에 900억 출자

EMC홀딩스 자회사 와이에스텍 주식 매입 목적, 유상증자 참여

SK건설, 알케미스트캐피탈에 SK TNS 매각

매각가 2900억원…친환경·신재생에너지로 중심 이동

신사업에 공들이는 SK건설, 성과는 아직

미수금·선급금 증가, 영업활동 현금흐름 마이너스…체질개선 과도기

SK건설, 인천·부산 도시정비사업 2건 수주

인천 용현4구역 재개발사업·부산 사직 1-5지구 재건축사업

보험사, ESG 경영 '갈 길 멀다'

11개사 가운데 A+ 이상 단 한곳도 없어…환경 부문 특히 '낙제'

ESG채권 수요예측 흥행 지속…연기금·운용사 주도

수요예측 물량 비중 1%→16% 확대…3년물 참여 비중 급증

SK건설, 우즈벡 무바렉 발전소 독점 사업개발권

친환경 사업 일환으로 현대화 및 성능개선…금융조달 및 투자·운영 도맡아

SK건설, 1020억 규모 주거개발 블라인드 펀드 MOU

DS네트웍스, 삼성증권 등 전략적 투자자 참여…"친환경 중소형 주거상품 공급"

한기평, 첫 번째 ESG 인증 'SK건설·롯데렌탈'

그룹 차원의 ESG 역량 제고…"우수 등급 예상"

SK건설, ESG 추진과제 구체화한다

녹색채권 발행·친환경사업 확대·RE100 가입 가시화

'비상장사' SK건설, 올해도 배당한다

2018년부터 3년 연속 배당…사명변경 시기는 '미정'

SK건설, 'ESG 경영' 정관에 새겼다

ESG위원회 신설…환경관련사업 등 17개 신규 목적사업 정관 추가